‘당나귀 귀’ 측 “최현석 관련 2차 피해 우려…19일 방송분 출연 無” [공식]

입력 2020-01-19 14: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나귀 귀’ 측 “최현석 관련 2차 피해 우려…19일 방송분 출연 無” [공식]

셰프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잠시 물러난다.

디스패치는 17일 최현석의 사문서 위조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현석은 신생 회사로 이적하기 위해 소속사와 계약이 남았음에도 재무이사 A 씨가 주도한 매니지먼트 계약서 위조에 가담했다.


또한, 최현석은 최근 휴대폰 해킹 피해도 당했다. 이로 인해 이번 사문서 위조 의혹이 외부로 알려지게 됐다. 해커들은 사생활을 빌미로 최현석을 협박하며, 협상에 응하지 않을 경우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고 최현석은 공식입장을 통해 휴대폰 해킹 피해를 입은 것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018년 8월 휴대폰 해킹이 있었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하여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였었고, 해당 수사 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최현석은 사문서 위조 등 의혹에도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로 합의서를 작성하였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되었다. 아울러,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런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이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측은 19일 오후 공식입장에서 “현재 시점에서는 사실 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며 함께 출연하는 일반인 출연자에게 만일의 경우 일어날 수도 있는 2차 피해를 고려해 19일 방송에 최현석 세프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후 방송은 경과를 지켜본 후 판단할 것”이라는 입정을 전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작진에서 알려드립니다.

지난 17일 저희 프로그램 출연진 중 한명인 최현석 셰프가 관련된 사건에 대한 보도가 있었고 이에 대해 최현석 셰프는 보도된 사건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이미 해결되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현재 시점에서는 사실 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며 함께 출연하는 일반인 출연자에게 만일의 경우 일어날 수도 있는 2차 피해를 고려해 19일 방송에 최현석 세프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습니다.

추후 방송은 경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습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