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최현석 심경고백 “조용히 일하고 요리 집중하고파”

입력 2020-01-22 21: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밤’ 최현석 심경고백 “조용히 일하고 요리 집중하고파”

사문서 위조 의혹을 받은 셰프 최현석이 심경을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최근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소속사 이적 과정에서 사문서 위조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은 최현석 셰프를 집중 조명했다.

이날 제작진은 “최현석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았다”면서 그거 최근 새로 연 레스토랑을 직접 찾았다.

그러나 해당 레스토랑 직원은 “최현석 셰프가 하는 곳이 맞지만 현재 영업 중”이라며 영업 종료시까지 기다려 줄 것을 부탁했다.

이후 ‘한밤’ 제작진과 만난 최현석 셰프는 이어진 질문에 “지금은 말씀을 못 드리고 준비해서 다 말씀드리겠다”는 답으로 일관했다. 그는 사문서 위조 적극 가담 등 새로운 보도에 대해서도 “내일 다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진짜 너무 힘들다. 조용히 일하고 요리에 집중하고 싶다”는 힘든 심경을 고백하고 제작진 곁을 떠났다.

사진=동아닷컴DB, SBS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