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끼리끼리’ 정혁, 잔머리 천재 변신…은지원 감탄

입력 2020-02-22 09: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클립] ‘끼리끼리’ 정혁, 잔머리 천재 변신…은지원 감탄

MBC ‘끼리끼리’ 정혁이 잔머리 천재 ‘신끼리’로 변신한다.

오는 23일 오후 5시 방송되는 MBC ‘끼리끼리’에서는 파죽지세 ‘흥끼리’와 칠전팔기 ‘늘끼리’가 펼치는 ‘캐리어 전쟁’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 각종 대결을 통해 ‘캐리어 전쟁’을 펼친 ‘흥끼리’와 ‘늘끼리’. 준비된 캐리어가 모두 바닥나자 두 팀은 눈을 가린 채 차를 타고 마트로 이동했다. 제작진은 각 팀에서 한 명씩 차에서 내리게 했고, 이에 정혁은 지난 성향 검증 테스트의 ‘릴레이 요리’를 떠올렸다.

그의 예리한 추리에 ‘흥끼리’는 작전 회의에 돌입했다. 이에 안대를 쓰고 진지하게 의견을 나누고 있는 ‘흥끼리’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마지막 미션은 바로 ‘텔레파시 장보기’. 주어진 1분 동안 물건을 담은 장바구니 5개의 합이 5만 원에 더 가까운 팀이 승리한다.

마트에 입성한 정혁은 자신의 추리와 비슷한 미션이 공개되자 의기양양한 표정을 지었다. ‘늘끼리’ 은지원 또한 단번에 룰을 이해하며 장보기에 나섰다고. ‘원조 꾀돌이’ 은지원과 ‘신흥 꾀돌이’ 정혁의 거침없는 장보기 현장이 흥미를 자극한다.

이후 ‘늘끼리’는 정혁의 뛰어난 추리 능력에 놀라움을 표했다. 은지원은 게임이 유출된 것 아니냐는 의심을 품었고, 장성규는 “‘흥끼리’가 아니라 ‘신끼리’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신끼리’로 거듭난 정혁의 활약은 오는 23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되는 ‘끼리끼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끼리끼리’는 다수의 출연자가 성향‘끼리’ 나뉘어 펼치는 국내 최초 성향 존중 버라이어티. 타고난 성향대로 뭉친 10인의 출연자들이 같은 상황 다른 텐션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공감, 웃음을 선사한다.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끼리끼리’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