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보윤 시집 ‘너무 예쁜, 개같은’ 아르코 문학나눔 도서보급사업 우수도서 선정

입력 2022-07-25 15: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보윤 작가의 시집 <너무 예쁜, 개같은>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아르코)의 2022 문학나눔 도서보급사업에서 시집 부문 우수문학도서로 선정됐다.

2019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조 부문으로 등단한 최보윤의 첫 시집 <너무 예쁜, 개같은>은 MZ세대의 재기발랄한 언어적 감수성과 처절한 진정성을 담보하고 있다는 평이다.

2006년부터 시작된 ‘아르코 문학나눔 도서보급사업’은 매년 국내에서 발간되는 도서들을 대상으로 심의 평가를 진행하며 각 분야별 우수도서들을 선정·보급함으로써 문학 출판시장 진흥과 창작 여건 활성화를 견인하고, 국민의 문학 향유·체험 기회 확대하고자 하는 취지로 진행되고 있다. 심사위원들은 ‘작품수월성’, ‘문학발전 기여도’, ‘파급효과 및 기대도’라는 세 가지 심의기준을 적용하여, 작품의 완성도와 독창성 등이 뛰어나다고 생각되는 도서를 우선 선정한다.

임지훈 문학평론가는 최보윤의 시편들을 통해 “우리는 우리의 몸이 부서지는 것보다 더 아픈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된다”며, “흐린 눈으로 보이는 것이 있다면, 그것만은 진실이고, 어쩌면 바로 그 실루엣이 우리가 지나친 사랑의 형상일지도 모른다는 것이 최보윤의 시집이 우리에게 전하는 진리”라고 해제했다.

작년 첫 시집을 출간한 최보윤 작가는 “등단 후 생각보다 빨리 첫 시집을 낼 수 있어서 놀랐다. 시인수첩 시선에서 제안을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전편이 시조로 이루어져 엄밀히 말해 시조집인 제 시집이 아르코 문학나눔 사업을 통해 대중들에게 한 발짝 더 닿을 수 있는 기회를 얻은 만큼, 우리 전통문학 장르인 시조에 대한 인식과 관심에 한 겹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