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억 로또 주운 자vs또 주운 자…‘육사오’, 8월 24일 개봉 확정

입력 2022-07-28 08: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육사오'가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해 눈길을 끈다.

8월 24일 개봉을 확정하며 유쾌한 팀플레이 코미디로 신선함 가득 웃음을 예고하고 있는 영화 '육사오'가 마침내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간의 코믹 접선극.

개봉일 확정과 동시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로또 용지를 두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천우’(고경표)와 ‘용호’(이이경)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두 사람 위로 “57억 로또 주운 자 VS 또 주운 자, 함께하면 더 작아지는 행복”이라는 카피는 두 사람이 하나의 1등 당첨 로또 용지를 가지고 벌일 치열한 쟁탈전을 예고하며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돋운다. 뿐만 아니라 각각의 거대한 로또볼을 들고 있거나,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남한과 북한 병사들의 모습은 영화의 유쾌한 분위기를 고스란히 담아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함께 공개된 담벼락을 사이에 두고 먼 곳을 바라보고 있는 남북한 군인들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당첨 로또를 두고 벌어질 이들의 신경전에 이은 선 넘는 협상을 예고하며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1등 당첨 로또에 인생 역전의 희망찬 미래를 그리기도 잠시, 바람을 타고 군사 분계선을 넘어 북으로 날아가는 로또를 바라보며 절망하는 ‘천우’의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후 로또를 주운 북한 병사 ‘용호’와 은밀히 접선한 ‘천우’는 자신의 로또를 내놓으라고 하지만 ‘용호’는 꿈쩍도 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 이후 ‘천우’와 ‘용호’ 간의 쟁탈전을 넘어 남한과 북한의 본격적인 ‘로또 비정상 회담’으로 이어지는 이야기는 예측 할 수 없는 방향으로 전개되며 호기심을 불러모은다. 그리고 마침내 로또 당첨금을 사수하기 위해 남한과 북한이 극적으로 합의에 이르러 남북 간의 병사를 맞교환 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는 극을 또 다른 국면으로 이끌어 가며 예상 밖의 웃음을 만들어 낸다.

로또와 남북의 만남이라는 각각의 친숙한 소재를 엮어 탄탄한 웃음을 만들어 낸 '육사오'는 지금껏 만나지 못한 신선한 코믹접선극을 탄생시키며 예비 관객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지금 가장 뜨거운 7인의 배우들이 펼쳐내는 케미스트리의 향연은 또 다른 '육사오'의 관전 포인트. 8월 24일 개봉을 확정하며 올여름의 끝자락, 무더운 더위로 가득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려버릴 '육사오'는 쉴 새 없는 웃음과 유쾌함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다.

한편 영화 '육사오'는 오는 8월 24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