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2’ 최대 위기 맞는다…강호동 호흡곤란 이유는?

입력 2019-03-24 09: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탈출2’ 최대 위기 맞는다…강호동 호흡곤란 이유는?

‘대탈출2’ 강호동이 촬영 중 호흡곤란으로 최대 위기를 맞는다.

오늘(24일, 일) 밤 10시40분에 방송되는 tvN ‘대탈출2’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미래대학교’의 미스터리한 실체들을 낱낱이 밝혀내는 탈출러들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지난 주 ‘대탈출2’ 첫 방송에서는 폐쇄된 체육관에 갇힌 탈출러들이 환상의 팀플레이를 발휘, 비밀에 싸여있는 체육관 지하에서 비밀을 밝혀 나가며 탈출의 짜릿함을 안기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강호동이 발견하고 피오가 직접 소화전 버튼을 눌러 지하로 연결된 비밀 통로를 발견한 데 이어, 유병재가 발견한 카드키로 지부장실에 들어갔고 그곳에서 마주한 영상에서 의문의 가스로 사람들이 죽어가는 충격적 단서를 얻었다. 멤버들의 환상적 팀플레이로 식당 문을 열고 들어간 탈출러들은 죽은 보안요원의 조끼에서 카드키를 또 찾아냈고 어둠을 뚫고 들어간 지하 공간에서 거대한 검은 탑을 마주해 시청자들에게 전율을 안기기도 했다.

오늘 방송에서는 검은 탑을 마주한 탈출러들이 기상천외한 탈출 미스터리를 하나하나 풀어가며 탈출의 짜릿함을 안길 전망. 지난 주 공포심을 유발했던 정체 모를 검은 선과 의문의 가스의 충격적인 실체도 밝혀져 소름 돋는 전개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맏형 강호동은 촬영 도중 상상을 초월하는 극한 상황에 호흡곤란을 호소해 최대 위기에 직면한다고. 이번 시즌의 차별화 포인트로 탈출 실패와 중도 탈락 가능성을 언급했던 만큼 극한의 상황에 직면한 탈출러들이 사활을 건 탈출을 감행, 그 성공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탈출 실패와 중도 탈락 가능성을 보여주는 상상 초월 극한 상황은 무엇이었을지, 미래대학교를 둘러싼 미스터리는 과연 무엇이었을지, 멤버들은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 전원 탈출할 수 있을 지 오늘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지난 2월 25일부터 3월 17일까지 3주간 진행됐던 ‘대탈출2 제7의 멤버를 찾아라’ 이벤트를 통해서는 1만 6천 여 명이 참여해 tvN에서 진행한 이벤트 중 최다 참가자 수를 기록했으며, 게임 앱 내에서 최고 동시접속자가 3천 여 명을 기록하는 등 프로그램과 연계된 비상한 관심을 모여 이목을 끌었다.

tvN ‘대탈출2’는 반전을 거듭하는 드라마틱한 전개와 기상천외한 트릭으로 업그레이드된 초대형 밀실, 그리고 보다 단단해진 팀워크를 통해 ‘프로 탈출러’로 레벨 업한 멤버들이 펼치는 밀실 어드벤처.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