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한국여자테니스 겨울잠, 왜 이리 깊은가

조응형 기자

입력 2019-09-18 03:00:00 수정 2019-09-1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코리아오픈 한나래-최지희 탈락… 박소현 등 6명은 본선도 못밟아
남자 정현-권순우 도약과 비교돼


오스타펜코도 집으로… 초강력 스트로크 버보시 티메어(헝가리·92위)가 17일 서울 올림픽공원 테니스 코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여자 단식 1회전에서 옐레나 오스타펜코(라트비아·74위)를 상대로 강력한 스트로크를 하고 있다. 버보시는 오스타펜코를 압도하며 세트스코어 2-0(6-3, 6-3)으로 승리했다. 2년 전 이 대회 우승자인 오스타펜코는 첫 판에서 짐을 싸게 됐다. 코리아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이번에도 세계 여자 테니스의 벽은 높았다.

17일 서울 올림픽코트에서 열린 국내 유일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인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 1회전. 세계 랭킹 159위 한나래(27·인천시청)는 아나스타샤 포타포바(18·러시아·75위)에게 0-2(6-7<4-7>, 1-6)로 졌다. 함께 와일드카드를 받은 최지희(24·NH농협은행·802위)는 전날 크리스티나 플리스코바(27·체코·81위)에게 0-2(1-6, 4-6)로 패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단식 선수는 본선에서 단 1승도 챙기지 못한 채 2회전 문턱에서 전멸했다. 앞서 박소현(17·CJ후원·701위)을 포함한 한국 선수 6명이 예선을 통해 본선 진출을 노렸지만 모두 실패했다.

한국 여자 테니스는 오랜 침체에 빠져 있다. 국내 여자 선수 가운데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한나래는 2년 전 같은 대회에서 플리스코바를 본선 1회전에서 꺾은 뒤로 투어 이상급 대회 본선 승리가 없다. 남자 테니스에서는 이형택의 뒤를 이어 정현(23·한국체대·143위), 권순우(22·당진시청·81위)가 해외 무대에서 주목받고 있지만 여자 테니스는 여전히 우물 안에 머물러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박용국 NH농협은행 스포츠단 단장은 “현재 국내 시스템은 장기적인 관점으로 유망주를 키워 내기가 쉽지 않다. 최근 중국은 선수들이 어린 시절부터 선진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외국인 코치를 영입하고 세계 대회 경험을 쌓게 하면서 왕창(27·12위)을 비롯해 세계 50위권에 들어간 선수를 여럿 배출했다. 기량 향상을 위해 긴 안목으로 어린 선수들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