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LCK 정상 되찾을까…‘롤드컵’ 10월 2일 개막

스포츠동아

입력 2019-09-25 05:30:00 수정 2019-09-25 05:3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1년을 시작으로 매년 이어지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 10월 2일 유럽에서 막을 올린다. 월드 챔피언십은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의 월드컵 격이라 국내에서는 ‘롤드컵’이라 불린다. 미국에서 열린 2016년 대회 당시 누적 시청자 수가 3억 9600만 명에 달할 정도로 규모가 크다. 지난해에는 한국에서 열려 인천에서 결승전을 치른 바 있다.

그동안 가장 많은 롤드컵 우승팀을 배출한 리그는 한국 리그인 LCK다. 전통의 명가인 SKT와 삼성이 2013시즌부터 2017시즌까지 5년 연속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오랜 시간 세계 최고의 리그로 이름을 날렸다. 하지만 안방에서 열린 지난 대회에서 롤드컵에 진출한 세 팀(KT, 킹존, 아프리카)이 모두 부진을 면치 못했다. 4강 진출에도 실패했다. 중국 리그 LPL의 돌아온 강자 IG가 우승을 차지하며 새 시대를 열었다.

LCK는 이제 도전자의 입장이다. 이번 롤드컵에는 명가 SKT와 신흥 강호 그리핀, 담원이 LCK 대표로 출전한다. 스프링 시즌과 서머 시즌을 연달아 제패하며 부활을 알린 SKT는 간판스타 ‘페이커’ 이상혁과 찰떡궁합을 자랑한 ‘클리드’ 김태민, 살아있는 넥서스라 불리는 ‘테디’ 박진성을 필두로 롤드컵 탈환에 도전한다. 3시즌 연속 준우승을 차지한 그리핀, 서머 시즌 화끈한 전투력을 보여준 담원도 다크호스다. 국제대회 경험이 적다는 점이 장점이 될 수도 있다.

10월 2일 개막하는 이번 롤드컵은 11월 10일 빛의 도시 프랑스 파리의 아코로텔 아레나에서 치러지는 결승전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LCK는 다시 정상을 되찾을 수 있을까.

이주현 명예기자(고려대 국제스포츠학부 전공) dinghyong@korea.ac.kr
추천해요

관련기사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