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역대급 공격진… 서 말 구슬 쥔 벤투, 보배를 만들 수 있을까

뉴스1

입력 2019-10-10 11:40:00 수정 2019-10-10 11:40:1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 손흥민(오른쪽)과 황의조가 8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0일 화성에서 스리랑카, 15일 평양에서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치른다. © News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현재 축구대표팀의 가장 큰 장점은 화려한 공격 라인이다. 한국 축구사를 통틀어 이 정도의 배경을 갖춘 공격수들이 대표팀에 포진된 적이 있었을까 싶을 수준이다.

그저 ‘유럽파’ ‘해외파’가 많아서는 아니다. 이젠 소속팀 란에 유럽의 클럽이 적혀 있는 게 그리 놀랍지는 않다. 해외파 비율이 현 수준이었던 적이 없었던 것도 아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잘 뛰는 유럽파’가 많았던 적은 기억에 없다.

일각에서는 ‘역대급 공격카드들’이라는 표현도 나온다. 때문에 벤투 감독의 선택에 시선이 향한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인데, 시너지 효과를 끌어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스리랑카를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FIFA 랭킹이 202위에 불과한 스리랑카와 홈에서 펼치는 대결이라 극명한 ‘밀집수비 vs 파상공세’ 양상이 나올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한국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을지에 시선이 향한다.

우선 관심은 ‘조합’이다. 토트넘(잉글랜드)의 에이스급으로 자리매김한 손흥민을 포함해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는 황희찬 그리고 발렌시아(스페인)에서의 치열한 주전경쟁을 조금씩 이겨내고 있는 이강인 등 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서는 선수만 셋이다. 이중 황희찬은 최고의 퍼포먼스를 자랑하고 있다.

황희찬은 지난 3일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리그 2차전 리버풀과의 원정경기에서 1골1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치며 현지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유럽 최고의 수비수로 발돋움한 반 다이크 앞에서 터뜨린 골은 백미였고 경기 후 리버풀 클롭 감독은 황희찬을 직접 찾아 ‘머신!’이라 찬사를 보냈을 정도다. 황희찬은 올 시즌 각종 대회를 통틀어 무려 7골1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그런 황희찬이지만 벤투호에서의 입지는 그리 단단한 편이 아니다. 자타공인 한국 축구의 간판인 손흥민이 중심이고 듬직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뿌리를 내린 황의조(보르도)의 자리도 공고하다. 때문에 지난달 조지아와의 평가전 때 깜짝 윙백으로 변신한 것을 포함, 황희찬은 주로 측면에서 활약했다.

황희찬을 비롯한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9일 오후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0일 화성에서 스리랑카, 15일 평양에서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을 치른다. © News1
그러나 최근의 ‘폼’을 살필 땐 벤투 감독도 고민이 될 상황이다. 황희찬은 지난 8일 “어디서 뛰든 상관없다. 감독님이 결정해주시는 곳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피력하면서도 “가장 자신 있는 위치는 가운데”라는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들의 조합만으로도 머리가 아픈데 새로운 카드도 뽑혔다. 부상에서 돌아온 ‘벤투의 남자’ 남태희가 가세하면서 전체적인 공격진 재편은 불가피하다. 벤투 감독은 “남태희는 기존처럼 공격형MF로 쓸 수도 있고 측면에서 뛰되 프리롤처럼 움직일 수도 있다”며 강한 신뢰를 전했다. 실제 훈련에서도 남태희는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하며 출전을 예고한 상태다.

여기에 벤투의 총애를 받고 있는 팔방미인 황인범(벤쿠버 화이트캡스)과 좁은 공간에서의 움직임이 좋은 나상호(FC도쿄)가 있고 2선 위에서는 측면과 중앙 나아가 전방 배치를 가리지 않는 권창훈(프라이부르크)과 이재성(홀슈타인 킬)을 빼놓을 수 없다.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상하이 선화)의 존재감도 무시할 수는 없다.

벤치에 앉혀두기는 아까운 자원들이 차고 넘친다. 그러나 모든 선수가 다 경기에 나설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소위 ‘조합’이 잘못되면 ‘1+1=2’가 아니라 ‘1+1=1’ 혹은 ‘1+1=0’이 될 수도 있는 게 단체 스포츠다. 이 구슬들이 보석이 되기 위해서는 벤투의 정확한 판단이 필수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