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월드시리즈까지 단 1승! 휴스턴, 양키스 꺾고 ALCS 3승1패

뉴스1

입력 2019-10-18 14:02:00 수정 2019-10-18 14:02:21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뉴욕 양키스에 3연승을 거두고 2년만의 월드시리즈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뒀다.

휴스턴은 1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 양키스와 4차전에서 8-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휴스턴은 1차전 패배 후 3연승, 시리즈 전적 3승1패를 기록하며 정상에 올랐던 2017년 이후 2년만의 월드시리즈 진출을 눈앞에 뒀다. 양키스는 탈락 위기다. 양 팀의 5차전은 1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홈런 2방이 휴스턴에게 승리를 안겼다. 0-1로 끌려가던 3회초 조지 스프링어가 역전 스리런포를 터뜨렸고, 6회초에는 카를로스 코레아의 스코어 6-1을 만드는 쐐기 3점홈런이 터져나왔다.

양키스는 1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서 브렛 가드너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얻었다. 그러나 다음 타자 게리 산체스가 삼진으로 물러나 추가 득점에 실패한 것이 아쉬웠다.

5회말에도 양키스는 1-3으로 뒤진 1사 만루 찬스에서 글레이버 토레스와 에드윈 엔카나시온이 연속해서 삼진으로 물러나 점수를 내지 못했다. 6회말 산체스가 투런홈런을 터뜨리며 3-6으로 따라붙었지만 이미 때는 늦은 후였다.

휴스턴 선발 잭 그레인키는 4⅓이닝 1실점으로 제 몫을 다하고 물러난 반면 양키스 선발 다나카 마사히로는 5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휴스턴의 두 번째 투수 라이언 프레슬리가 ⅔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로 기록됐고, 다나카는 패전을 안았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