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장타자’ 샌즈·‘교타자’ 페르난데스, 최고 외인 타자 진검승부

서다영 기자

입력 2019-10-22 05:30:00 수정 2019-10-22 05:3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키움 샌즈(왼쪽)-두산 페르난데스. 스포츠동아DB
‘최고’ 타이틀이 걸린 외국인 타자 간 맞대결이 한국시리즈(KS) 무대에서 성사됐다. 키움 히어로즈 제리 샌즈(32)와 두산 베어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31)가 주인공이다.

둘 모두 올 시즌 소속팀의 복덩이 역할을 했다. 각자의 강점을 톡톡히 살려낸 덕분이다. ‘장타자’로 대표되는 샌즈는 해결사의 표본이었다. 리그 홈런 4위(28개)를 기록한 샌즈는 홈런왕을 차지한 박병호(33개)와 특급 장타 듀오로 자리매김했고 리그 최다 113타점을 쓸어 담았다. 여기에 100득점(리그 2위)까지 겸했다.

‘교타자’로 분류되는 페르난데스의 장점은 안타 생산에 있었다. KBO리그 첫해 만에 리그서 가장 많은 197안타를 때려낸 그는 타율 2위(0.344)에 올랐다. 팀 내 득점 1위(87득점)를 차지한 페르난데스 덕분에 두산도 모처럼 외국인 타자의 덕을 봤다. 2018시즌에만 두 명의 외국인 타자(지미 파레디스, 스캇 반 슬라이크)가 연달아 실패했던 악몽도 훌훌 털어낼 수 있었다.

자신의 첫 KS를 맞는 샌즈에게는 ‘반전’이 필요하다. 이번 포스트시즌(PS)에서 3·5번 타순을 오가는 샌즈는 준플레이오프(준PO)와 PO에서 타율 0.267과 0.154에 그쳤다. 활화산 같은 팀 타선의 도움 속에서 장정석 키움 감독의 믿음도 두텁다. 정규시즌에서 두산을 상대로 홈런 2개를 포함한 타율 0.328로 강했던 샌즈가 큼직한 한 방으로 응답하는 일만 남았다.

페르난데스에게는 통합우승의 주역이 될 절호의 기회가 주어졌다. 정규시즌을 통해 팀의 2번 타자로 입지를 굳힌 그는 기선제압의 선봉에 설 핵심 요원이다. 마침 페르난데스 역시 올 시즌 키움을 상대로 0.377의 고타율을 기록했다. 더욱이 선취득점시 리그 최고 승률 0.831(64승1무13패)을 기록했던 두산의 정규시즌을 되돌아보면 테이블 세터를 이루는 페르난데스의 역할은 여느 때보다도 중요해졌다.

2019년 가을, 단 하나뿐인 우승의 별이 리그 최강 외국인 타자를 기다린다.

서다영 기자 seody30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기사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