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김하성, 2020시즌 뒤 포스팅 예고…“해외 진출 꼭 해보고 싶었다”

뉴시스

입력 2019-12-09 19:57:00 수정 2019-12-09 19:57:56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내 전성기, 아직 오지 않았다"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24)이 2019 골든글러브 최다 득표의 영광을 안았다.

김하성은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유격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품었다. 유효표 347표 중 325표를 획득, 최다 득표를 기록했다.

포수 양의지(NC)가 316표, 외야수 이정후(키움)가 315표, 지명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두산)가 307표 등을 얻었지만 김하성보다 많은 지지를 받진 못했다.

그만큼 이견이 없는 수상이란 의미다. 2014년 프로에 데뷔한 김하성은 리그를 대표하는 유격수로 성장했다. 올 시즌에는 139경기 출전, 타율 0.307, 19홈런 104타점 112득점 33도루를 수확했다. 공수에서 모두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팀의 한국시리즈 준우승도 이끌었다.

골든글러브 수상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이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논산 훈련소에 있어 시상식에 참가하지 못했다. 이날 시상식에 참석해 황금장갑을 품은 김하성은 “시상식에 와서 받으니 긴장되고 떨린다”며 미소를 지었다.

최다 득표 수상에 대해서는 “기분 좋고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난해에도 상을 받은 뒤 ‘한 번 받았기 때문에 놓치지 싫다’고 했다. 앞으로도 계속 받고 싶다. 이렇게 상을 받음으로써 내년 시즌을 잘 준비해야겠다는 마음가짐을 새길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하성은 이날 2020시즌 뒤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해외 진출에 나서겠다고 밝혀 더 큰 주목을 받았다. 김하성은 내년 시즌을 마치면 7시즌째를 채워, 포스팅시스템으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다.

키움 구단 관계자는 “시즌이 끝난 뒤 김치현 단장님과 김하성의 에이전트가 포스팅과 관련해 계속 논의해왔다. 지난주 금요일쯤 내년 시즌 뒤 포스팅을 허락한다는 구단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알렸다.

“야구를 하면서 해외 진출은 꼭 해보고 싶다”고 강조하는 김하성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2021년까지 생각하고 있다. 김하성은 올해 프리미어12 대표팀으로 출전해 준우승을 하면서 FA등록일수 60포인트를 받았다. 이에 따라 2021년을 마치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김하성은 “당장 내년도 있지만, 2021년도 있다. 2년이라는 시간을 가지고 편하게 생각하려고 한다”며 “구단에서 (포스팅을) 허락했지만 내년에 스스로 부족하다고 생각하면 1년을 더 뛸 생각이다”고 말했다.

매년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목표는 더 높은 곳에 있다. 김하성은 “항상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성장해야 할 시간이 더 남아있다. 항상 말하듯이 제 전성기는 오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그때가 왔을 때 더 잘 유지할 수 있도록 멘털이나 몸도 더 좋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