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노병오 롯데 투수코치의 다짐, “2S에서 무의미한 볼 던지지 말자”

최익래 기자

입력 2019-12-10 15:08:00 수정 2019-12-10 17:19:13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노병오 롯데 신임 투수코치. 상동|최익래 기자
9이닝당 3.87볼넷 허용으로 리그 최하위. 2019년 롯데 자이언츠 마운드를 무너뜨린 건 볼넷이었다. 최소 1위 키움 히어로즈(2.61개)에 비해 1.2개 이상 많은 볼넷을 9이닝마다 내줬으니 실점이 불어날 수밖에 없다. 여기에 경기시간도 길어져 야수들의 집중력 저하가 드러났고 결국 ‘실책 쇼’가 연이어 터졌다. 모든 악순환의 화근은 볼넷이었다.

노병오 롯데 신임투수코치(36)의 진단도 같다. 볼넷을 줄이는 게 급선무다. 하지만 볼넷을 내주지 말라고 해서 수치가 줄어드는 것은 코미디 같은 발상이다. 노 코치가 찾은 답은 ‘ 멘탈’이다. 기술적 영향이라면 불펜에서도 제구가 엉망이어야 한다. 하지만 롯데에서 가장 나은 투수들이 1군에 오른다. 기본적인 컨트롤이나 커맨드의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 노 코치의 분석이다.

“타자에게 맞기 싫으니까 유인구를 던진다. 그러면서 의미 없는 볼도 많아진다. 볼카운트 2S에서 고의4구 수준으로 무의미하게 볼을 하나 빼는 것도 마찬가지다. 2S에서 피안타율이 가장 떨어지는 게 상식인데 한두 개씩 빼다보면 투수의 압박감이 커진다. 자연히 볼넷이나 폭투가 많아질 수밖에 없다. 차라리 2S에서 승부를 들어가 맞는다면 선수를 질타하지 않을 것이다.”

‘투수지만 공격하라.’ 노 코치가 롯데 선수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점이다. 현역 시절 52경기에서 4승2패, 평균자책점 6.00을 기록한 채 은퇴한 그는 “모두가 나보다 야구를 잘하는 선수들이다. 다들 아마추어 시절에 날고 기었던 선수들 아닌가. 자부심을 가져도 된다”고 격려했다.

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추천해요

관련기사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