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바이든 ‘입국금지’ 늦었다”…미국서 ‘브라질 변이’ 첫 발견

뉴스1

입력 2021-01-26 08:43:00 수정 2021-01-26 08:47:13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서명한 입국금지 조치 발효를 하루 앞두고 미국에서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 첫 확진자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씨가 브라질발 변이(P1) 환자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미네소타주 거주자로, 미네소타 주정부는 A씨가 최근 변이 확산이 심각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방문한 이력이 있다고 밝혔다.

브라질발 변이는 감염률이 5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백신의 효과를 떨어트리는 것으로 알려져 전문가들 사이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변이 확산이 심각한 영국과 브라질, 유럽연합 26개국에 최근 14일 이내에 머문 적 있는 미국 비 시민권자의 입국 금지를 연장하고, 남아공을 금지국에 추가하는 행정조치에 서명했다. 조치는 미 현지시간으로 26일 발효한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관련이슈]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