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채용비리 직원 승진… 금감원장 사퇴하라”

김동혁 기자

입력 2021-03-04 03:00:00 수정 2021-03-04 03:41:4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노조 요구에 “징계시한 지났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정기인사에서 채용 비리 혐의로 징계를 받은 직원을 승진시킨 데 대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금감원 노조는 윤석헌 원장의 사퇴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금감원 노조는 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5일까지 윤 원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노조 측은 “금감원이 채용 비리로 억울하게 탈락한 피해자들에게 지급한 손해배상금이 총 1억2000만 원”이라며 “채용 비리 연루자들에게 구상권을 행사하지 않고 오히려 승진시킨 윤 원장은 사퇴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9일 금감원은 정기인사를 통해 채모 팀장을 부국장으로, 김모 수석조사역을 팀장으로 승진시켰다. 두 사람은 2014년과 2016년 전문·신입직원 채용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감사원에 적발돼 각각 ‘견책’, ‘정직’의 징계를 받았다.

오창화 금감원 노조위원장은 “전 직원의 80%가 이번 승진에 반대한다”며 “개인의 일탈을 조직이 덮어주고 그 피해가 다른 구성원들에게 전가되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 측은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채용 비리 연루자들을 징계한 뒤 승진 제한 조치를 이미 했고, 이제 그 기간이 지나 승진 심사를 한 것”이라며 “인사 기준에 없는 불이익을 계속 주는 게 오히려 공정성을 해치는 점을 고려했다”고 했다.

김동혁 기자 hac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