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성추행 피해 사망 여군 유족, 특검 수사 반대 의사 밝혀

뉴시스

입력 2021-06-10 16:38:00 수정 2021-06-10 16:39: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소병철 의원, 특검 반대 유족 의사 전달
서욱 장관 "유가족이 저에게 부탁했다"


성추행 피해 후 사망한 여군 이모 중사의 유족이 특별검사 수사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10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서욱 국방장관에게 “사건 나고 나서 가족 측 변호사 면담을 해 보니까 다행스러운 점은 국방부 장관과 검찰단의 수사를 신뢰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 의원은 “심지어 특검을 추진하는 것보다 ‘죽어서도 내 딸은 군인이다. 군에서 일을 처리 하고 싶다’고 유족 측에서 말한 것 들어봤나”라며 “결국 이 사건이 정치적으로 쟁점화되기보다는 군 자체적으로 수사가 공정하고 철저하게 이뤄지기를 바라는 심리던데 알고 있나”라고 밝혔다.

이에 서욱 장관은 “제가 유가족들을 만났을 때 저에게 부탁을 했다”고 말했다.

이는 야당의 특검 추진이 유족 뜻과는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을 보여준다. 국민의힘·정의당·국민의당·기본소득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안과에 ‘성폭력 피해자 사망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와 ‘군 성폭력 및 사건 은폐·무마·회유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야당 국회의원 112인 공동 발의 형태로 제출했다.

이 밖에 소 의원은 “가족 말씀을 보면 관사에 체류하지 않고 가족과 있었다면 이런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는 탄식이 있더라”라며 “혹시 장관님께서 심리적 안정을 회복할 때까지 유급으로 가족과 함께 있도록 할 의사가 있나”라고 물었다.

서 장관은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