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최고위원 선거, 상위 4명중 3명이 여성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6-12 03:00:00 수정 2021-06-12 03:00:55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수진 배현진 김재원 정미경 順
청년 최고위원엔 김용태 당선


국민의힘 최고위원으로 선출된 조수진 배현진 의원과 김재원 정미경 전 의원, 김용태 경기 광명을 당협위원장(왼쪽 사진부터)이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전당대회에서는 여성 초선 의원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고 1990년생 당협위원장이 청년 최고위원으로 선출되는 등 당 대표 선거 못지않은 이변이 벌어졌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최고위원 선거에서도 이변이 벌어졌다. 11일 최고위원 선거 결과 초선 조수진 배현진 의원, 김재원 전 의원, 정미경 전 의원(득표순)이 당선됐고, 청년 최고위원에는 1990년생인 김용태 경기 광명을 당협위원장이 선출됐다.

보수 정당 사상 최초로 30대 당 대표가 탄생한 데 이어 4명을 뽑는 최고위원 선거에서 여성 초선 2명이 1, 2위를 차지하는 등 여성이 3명을 차지한 것이다. 조 의원은 24.11%를 득표해 수석최고위원에 당선됐다. 별도로 치른 청년 최고위원 선거에선 김 위원장이 31.83%를 득표해 현역 초선 이용 의원을 꺾고 당선됐다. 국민의힘 한 재선 의원은 “전혀 결과를 예상하지 못했다”며 “호남 출신인 40대 여성이 1위로 당선됐다는 사실 자체가 파격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영남 출신 남성 위주로 구성됐던 최고위원 지도부에 다양성이 나타났다는 점에서 지도부의 쇄신 이미지가 강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가까웠던 배 의원, 친박(친박근혜)계 전략통으로 꼽혔던 김 전 의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최고위원을 지낸 정 전 의원 등 최고위원 4명 모두 각자 다른 정치적 배경을 갖고 있어 이준석 대표 체제에서 이들이 일치된 의견을 내놓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