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서울역 앞 쪽방촌 2곳 첨단 주거업무시설로 재정비 확정

황재성 기자

입력 2021-10-22 12:10:00 수정 2021-10-22 12:19:24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울시 제공
서울역 건너편에 자리한 쪽방촌이 모두 사라지게 됐다. 정부가 올해 초 용산구 동자동 일대 쪽방촌 일대를 공영개발 방식으로 정비하기로 한 데 이어 서울시가 중구 남대문 일대 쪽방촌도 주거업무복합시설 단지로 재정비하는 방안을 확정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21일(어제) 제13차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양동구역 제11·1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2일(오늘) 발표했다.

● 남대문 쪽방촌, 첨단주거업무 복합단지로 바뀐다
결정안에 따르면 양동구역 쪽방촌 재정비는 중구 남대문로5가 580번지 쪽방촌 일대(3565.9㎡)에 △공공임대주택 182채 △사회복지시설 △지상 22층 규모 업무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민간 재개발사업으로 추진돼 LH와 SH가 사업자로 나서는 동자동 쪽방촌 정비사업과 차이를 보일 전망이다.

다만 쪽방 주민들이 재개발로 길거리에 나앉는 일을 막기 위해 ‘선(先)이주 선(善)순환’ 방식의 이주대책이 된다는 점에서는 동자동 쪽방촌 정비사업과 유사하다. 2024년까지 쪽방촌 인근에 원주민을 위한 임대주택과 복지시설을 먼저 건설해 주민들이 이주하고 나면 쪽방촌을 철거한다. 이후 2025년부터 그 자리에 업무시설을 짓는 일정이다.

이곳에 들어설 공공임대주택은 사업 대상지 내 쪽방주민에게 우선 공급되며, 독립생활이 어렵거나 입주 자격이 없는 주민은 사회복지시설 내 일시보호시설에서 임시 거주하며 이주를 준비하게 된다.

양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및 제11·12지구 정비계획안 변경 과정에서 제시된 이주시설 우선확보 등 ‘先이주 善순환 방식’을 통한 단계별 정비사업 추진 과정. (서울시 제공) © 뉴스1

서성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민간사업을 통해 낙후되고 소외된 쪽방 주민의 이주대책을 마련하는 첫 사례로서 큰 의미를 가진다”면서 “향후 이곳과 유사한 지역의 개발사업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동자동 쪽방촌, 40층 주상복합 타운으로 변신 예고
서울시의 이번 결정으로 서울역 앞에 조성된 쪽방촌 두 곳이 모두 첨단 주거업무시설로 변신하게 됐다. 양동구역 쪽방촌과 길하나를 사이에 두고 위치한 동자동 쪽방촌은 올해 2월 정부가 LH와 SH가 주도하는 재정비 계획을 확정했기 때문이다.

국토부가 서울시 용산구 등과 공동으로 발표한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동주택 및 도시재생사업 추진 계획’이다. 이 계획에 따르면 LH와 SH는 공동으로 동자동 일대 쪽방촌(4만7000㎡)에 주택 2410채와 첨단 시설을 갖춘 최고 40층 높이의 업무시설 등을 짓기로 했다. 주택은 쪽방 주민 등 기존 거주자의 재정착을 위한 공공주택 1450채(임대주택 1250채, 분양주택 200채)와 민간분양주택 960채이다.

국토부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서울시 등 4개 기관과 주민지원시설이 참여하는 전담조직(TF)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올해 안에 주민의견 수렴 등 절차를 거쳐 지구지정을 마치고, 2022년까지 지구계획 수립 및 토지보상, 2023년까지 임시 이주 및 공공주택 단지 공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어 2026년 주택 입주, 2030년 개발 완료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계획대로 되면 전국 최대의 쪽방촌 밀집지역이 분양주택과 상업시설, 복지시설 등을 고루 갖춘 7층에서 40층에 이르는 다양한 높이의 주상복합건물 타운으로 바뀌게 된다.

● 대표 달동네에서 첨단 주거업무복합시설 지역으로
서울역 앞에 위치한 두 곳의 쪽방촌은 모두 한국전쟁을 겪으며 판자촌이 형성된 지역들이다. 1960년대 이후 서울역 전면으로 집창촌과 여관, 여인숙 등이 자리를 잡았고, 현재는 평균 50년이 훌쩍 넘은 노후 건물이 밀집된 대표적인 도심 낙후지역이다.

서울에는 비슷한 시기에 형성된 쪽방촌이 5곳이다. 이른바 ‘서울 5대 쪽방촌’으로 불리던 곳들로 이번에 정비계획이 확정된 △양동구역 쪽방촌과 △동자동 쪽방촌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 △영등포구 영등포역 쪽방촌 등이다.

길 하나 사이에 두고 있는 양동구역 쪽방촌과 동자동 쪽방촌은 지리적으로 가깝다는 이유로 묶여서 ‘서울역 쪽방촌’으로 통했다. 특히 양동구역 쪽방촌은 소설가이자 국회의원까지 지낸 이철용이 쓰고, 나중에 영화로 만들어진 소설 ‘어둠의 자식들’의 배경지로도 알려져 있다.
황재성 기자 jsonh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기사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