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너무 비싸”…서울 재건축 재개발 보류지 매각 줄줄이 유찰

뉴스1

입력 2021-10-22 15:55:00 수정 2021-10-22 15:55:4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울 서초구 ‘디에이치반포라클라스’© 뉴스1
서울 주요 재건축 재개발 단지의 보류지 입찰이 잇따라 유찰됐다. 시장은 시세 대비 너무 비싸다는 반응이다.

보류지는 사업시행자인 재건축·재개발조합이 조합원 증가에 대비해 분양하지 않고 유보해 놓은 물건을 말한다.

2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초구 반포동 ‘디에이치반포라클라스’는 지난 19일 보류지 5가구 입찰을 진행했다. 전용면적 59㎡ 1가구와 전용 84㎡ 4가구다. 최저 입찰가는 29억원과 33억원이다. 입찰 결과 모두 유찰됐다.

삼호가든맨션3차를 재건축한 디에이치반포라클라스는 올해 6월 입주했다. 현재 전용 84㎡ 호가는 33억원 수준이다.

통상 보류지 입찰 장점은 청약 통장을 사용하지 않고 새 아파트를 마련할 수 있으며 게다가 시세보다 저렴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디에이치반포라클라스 보류지는 시세와 비슷하며 대출 규제 등 자금 마련이 어렵다는 점에서 유찰된 것으로 풀이된다.

서초구 ‘래미안리더스원’(서초우성1차 재건축)은 전체 9가구 매각에 4가구 주인을 찾지 못했다.

은평구 ‘녹번역e편한세상캐슬’(응암2구역 재개발)은 지금까지 네 차례 보류지 매각에 나섰으나 모두 유찰, 다섯 번째 매각에 나섰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