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홍영표 “책임지지 않는 정치가 최악…이재명, 당이 원해 출마는 거짓말”

뉴스1

입력 2022-06-08 09:58:00 수정 2022-06-08 09:59:07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차기 지도부 구성 논의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친문(친문재인) 핵심의 한 명인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문자폭탄을 포함한 여러 공격을 받고 있다. 기본적으로 하루 1000통 이상은 받는다. 갈수록 폭력적이어서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런 것들을 말리고 비판하고 해야 할 영향력 있는 어떤 사람들은 그냥 잘한다는 식으로 있다 보니까 갈수록 더 심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영표 의원 지역사무실에 대자보가 붙여져 있다.(인터넷 갈무리)/뉴스1
최근 홍 의원은 6·1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두고 ‘이재명 책임론’을 거론했고, 이에 지역구 사무실엔 홍 의원을 비난하는 대자보가 붙는 등 이재명 의원 지지자들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홍 의원은 문자폭탄에 대해 “배후가 있다고 본다”며 “예를 들어 원내대표 선거에 누구를 찍어라, 국회의장 선거에 누구를 찍어야 한다 등 상당히 조직적으로 주요 정치 상황, 특히 당내 정치적 결정을 해야 할 땐 어김없이 그런 것들이 온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우상호 의원을 필두로 한 새 비상대책위원회의 역할로는 선거 패배 분석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다.

그는 “지난 대선에서도 졌지만, 잘 싸웠다는 평가를 토대로 해서 당 대표를 했던 사람이 바로 서울시장 후보에 출마할 수 있었다”며 “책임을 지지 않는 정치가 최악이라고 본다”고 이 의원 측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중앙당에서 공천과 선거전략을 잘못해서 졌는데,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우리 모두 책임이다’고 하면 그 사람들도 무슨 책임이 있느냐”며 “의원총회 같은 데서 하루 잡아서 난상토론하고 정리하는 몇 가지 절차를 거치면 시간이 많이 걸리진 않는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이 의원이 인천 계양을 출마 당시 ‘우리 당의 모든 사람들이 원했다’고 한 것을 두고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나는 아무 책임도 없고, 말하자면 우리 당에서 원해서 출마했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당의 70~80%는 반대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당이 원해서 나왔다는 것은 밝혀져야 한다고 본다. 제가 아는 한 우리 당이 원해서 희생하기 위해서 나왔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직격했다.

아울러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이 의원이 당 대표에 도전하면 안 된다는 입장이냐는 사회자 질문엔 “출마 여부에 대해선 본인이 판단할 문제기 때문에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답변을 피했다.

다만 홍 의원은 자신의 당 대표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민주당이 이런 상태로 지속된다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고 본다”며 “지금 단계에서는 당의 혁신, 성찰, 반성, 쇄신, 혁신 등을 위해 제가 앞장서야 하겠다는 생각에 집중하려 한다”고 도전 의지를 분명히 했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