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권성동 “법사위원장 당연히 與 몫…野 외상값 못 갚겠다고 배짱부려”

뉴스1

입력 2022-06-23 09:34:00 수정 2022-06-23 11:09:27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혁신 24 새로운 미래' 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 포럼은 김기현 의원이 구성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공부 모임으로 이날은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초청해 강연을 들었다. 사진공동취재단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법사위원장은 당연히 국민의힘이 맡기로 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외상값을 못 갚겠다고 배짱부리고 있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도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불발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인내심을 갖고 원만한 합의를 위해 노력했다”며 “처음으로 돌아가 보자. 원구성 지연에 대한 책임은 누구에게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난해 민주당은 법사위원장을 1년 뒤에 내놓는 조건으로 법사위원장의 권한을 대폭 축소하는 국회법 개정을 요구했다”며 “국민의힘은 민주당을 믿고 약속을 지켰다”라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그런데 민주당은 어음 만기일에 부도를 냈다”며 “민생경제가 어렵다. 국민은 하루속히 국회가 정상 운영돼 물가안정, 규제 혁파 등을 위한 입법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잡하게 계산기를 두드릴 필요가 없다. 해결책은 간단하다”며 “민주당이 1년 전 약속을 지키면 된다. 그럼 오늘 당장이라도 국회의장단을 선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권 원내대표는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정부가 민생 부담을 우려해 전기요금, 가스요금 인상 결정을 연기했지만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청구서를 무작정 덮어놓을 수만은 없다”며 “정부는 최대한 물가상승을 억제하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 혼자 뛰어선 정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의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부담 내에서 고통 분담 노력을 함께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고통 분담 동참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정부와 적극 협의하겠다. 민생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상생의 노력을 함께 기울여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