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단독]美 ICBM부대, 김정은 사진 띄워놓고 북핵 토론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2-06-24 03:00:00 수정 2022-06-24 08:04:05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美 核전략부대 ‘확장억제’ 토론에 北 화성-17형 등장
美 ICBM ‘미니트맨3’ 운용부대
김정남 독살-장성택 숙청 사진도


미 해군대학의 테런스 로리그 교수가 2일(현지 시간) 미니트맨3 대륙간탄도미사일 운용을 담당하는 제20공군사령부의 브리핑룸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 위원장의 고모부 장성택 처형 재판 장면 등 사진이 담긴 슬라이드를 활용해 강의하는 모습. 슬라이드 제목에는 ‘김정은 집권 10년째’라고 적혀 있다. 미 공군지구권타격사령부 홈페이지
미니트맨3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운용하는 미군 부대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화성-17형 ICBM 사진이 등장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니트맨3는 전략핵잠수함·전략폭격기와 함께 미국의 ‘3대 핵전력’으로 꼽힌다.

23일 미 공군지구권타격사령부(AFGSC)에 따르면 미 해군대학의 테런스 로리그, 데이나 스트러크먼 교수는 1∼2일(현지 시간) 와이오밍주의 미 제20공군사령부와 제90미사일부대를 방문했다. 제20공군사령부는 400여 기에 달하는 미니트맨3의 작전·운용을 담당한다. 예하 제90미사일부대 등 기지 3곳에는 미니트맨3의 발사·관리를 맡고 있는 운용요원들이 1년 365일 24시간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두 교수는 미니트맨3 운용요원들에게 북한을 비롯한 적성국가의 핵위협 실태와 미국의 핵억지력 및 확장억제 중요성 등을 강의하고 토론을 진행했다. 핵전략과 핵 억지이론을 전공한 로리그 교수는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안보 전문가다. 스트러크먼 교수는 미니트맨3 부대 지휘관을 지낸 예비역 공군 대령이다.

두 교수는 강의자료로 김 위원장과 화성-17형 관련 사진들을 활용했다. ‘김정은 집권 10년째’라는 제목의 슬라이드에는 김 위원장이 2011년 아버지인 김정일 사망 당시 군부 4인방과 함께 운구차를 호위하는 모습, 2013년 김 위원장의 고모부인 장성택의 처형 재판 장면,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북한 공작원에게 독살된 이복형 김정남 모습 등이 담겼다.

미 해군대학의 데이나 스트러그먼 교수가 2일(현지시간)미 제20공군 예하 제90미사일부대에서 미니트맨3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운용요원들에게 북한의 핵위협과 확장억제의 중요성 등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강의 슬라이드에 2020년 10월 북한 열병식에서 공개된 화성-17형 ICBM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이 실려있다. 미 공군지구권타격사령부 홈페이지
‘북한과 동아시아 확장억제’라는 제목의 슬라이드에는 2020년 10월 열병식에 등장한 화성-17형 ICBM 사진이 실렸다.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한 상황에서 김 위원장 집권 10년간 미 본토를 겨냥한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와 향후 전망, 미국의 핵억지력 및 확장억제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최대 음속의 20배 이상인 미니트맨3는 최대 450kt(킬로톤·1kt은 TNT 1000t의 폭발력)급 핵탄두 3발을 싣고 지하 격납고에서 발사된다. 30분 이내 평양을 비롯해 지구상 어디든 도달할 수 있다. 미국은 2020년 10월 열병식에서 북한이 세계 최대 규모의 화성-17형 ICBM을 공개하자 3주 뒤에 미니트맨3를 시험발사한 바 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