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北 피살 공무원’ 유족, 국회 찾아 “文, 6시간 행적 공개하라”

뉴시스

입력 2022-06-24 10:02:00 수정 2022-06-24 10:02:3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20년 서해에서 북한군에게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 유족 측은 사건 발생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의 행적 공개를 요구했다.

고 이대진 씨의 형 이래진 씨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수많은 외침과 노력 덕에 조금씩 진실의 문이 열리고 있다”며 “지난 정부의 만행과 속속 드러나는 끔찍한 일들을 앞으로 국민께서 어떻게 바라보고 생각할지 자못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 씨는 “저는 골든타임 6시간 그리고 대통령의 시간을 밝히기 위해 정보공개 청구를 했지만 대통령께서 스스로 국민과 싸우지 않겠다고 약속하셨었는데 보기좋게 대통령기록물(공개)를 어제 완전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힘없고 부족한 한 사람의 국민이지만 대한민국의 안전과 국민을 위해서 한발 나아가겠다”고 했다.

이 씨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지난주 목요일까지는 월북이 아니라는 데 방점을 둬서 외쳤지만 이제는 두 가지 방향으로 간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건을) 보고 받고 나서 (이대준 씨가) 죽을 때까지 6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대한민국 정부와 문재인 전 대통령께서 무엇을 했는지가 첫 번째”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 목요일 (정부는) 월북 증거가 없다고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경은, 국방부는 (당시) 왜 월북이라고 발표했는지, 즉 월북 조작에 방점을 두고 저희는 계속 외칠 것”이라고 밝혔다.

유족 측은 오는 27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찾아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요청할 계획이다.

김 변호사는 “대통령기록물은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가 동의하면 열람할 수 있다”며 “다음주 월요일 오전 10시 민주당 당대표회의실 앞에 가서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저희가 원하는 정보를, ‘정식 요청하면 거리낄 게 없다’는 우 위원장 말씀처럼, 그 뜻대로 저희가 정식 요청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디 문 전 대통령이 피살 공무원 아들한테 쓴 편지와, 그 편지는 거짓말이었다”며 “그 편지처럼 거짓말하지 않기를 우 위원장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유족들에게 상처주지 않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2020년 10월 8일 고 이대준 씨 아들에게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심정을 이해한다”며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해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내가 직접 챙기겠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2020년 9월 22일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대준 씨가 서해상에서 북한에 피격당해 사망했을 당시 해양경찰청은 ‘자진 월북’이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가 지난 16일 “월북 의도를 찾지 못 했다”고 번복했다.

피살 공무원 유족 측은 진상 규명을 요구하며 정보공개청구를 해 승소했지만 청와대가 항소하면서 당시 일을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문 전 대통령 퇴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해경과 국방부 등으로부터 받은 보고 내용 대부분이 열람이 제한되는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되면서 유족 측은 헌법소원까지 제기한 상태다.

김 변호사는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께서 유족이 원하는 정보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해주겠다고 했다”며 “다음주 월요일 오전에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을 먼저 찾아서 어떤 정보를 원하는지 요청서 청구사항을 말씀드리고 민주당을 찾아가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답변 여부를 묻는 질문엔 “아직 회신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추가 고발 대상자를 4명으로 선정했고 다음주 화요일 오전 고발할 예정”이라며 “다음주 고발 대상자에 문 전 대통령은 포함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족이 지금까지 1년 9개월 동안 쌓아온 건 대통령이 그동안 뭘 했는지에 대해 사망할 때까지의 정보였다”며 “이것을 정치공방하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법원에서 판사도 이 일정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이 죽을 때까지 뭐했는지 공개하라고 했고 유엔 인권보고관 또한 정보를 제공하라고 기자회견까지 한 것이기 때문에 인권, 즉 유족 인권에 대한 것이지 정치공방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