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결과

유엔 北인권보고관 “서해 피살 공무원 유가족, 알권리 있다”

뉴스1

입력 2022-06-28 10:29:00 수정 2022-06-28 10:29:58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해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오른쪽)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의 면담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2.6.28/뉴스1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유족들에게 “알권리가 분명히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김기윤 변호사가 말했다.

김 변호사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킨타나 보고관 면담에서 나온 내용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변호사는 “킨타나 보고관은 진상규명을 위한 유족들의 일련의 행동에 계속적인 지지를 보내며 북한은 유족에게 배상할 책임이 있고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는 “킨타나 보고관이 국제적인 방법으로 어떻게 (정부로부터) 정보를 받을 수 있는지 찾아보라며 유엔에 있는 약식처형 실무그룹에 공식서한을 보내는 방법을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약식처형 실무그룹에 공식서한을 보낼 것”이라며 킨타나 보고관에게 관련 문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8일 서울글로벌센터에서 면담한 이래진 씨, 킨타나 보고관, 김기윤 변호사(왼쪽부터). 유족 측 제공
이씨의 형 이래진씨는 “킨타나 보고관의 발언과 메시지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본다”며 “유엔에서 어느 정도 이 부분(피살 공무원 사건)에 대한 의견을 주리라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씨는 ‘7월4일까지 민주당이 정보 공개를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거나 7월13일까지 국회에서 의결하지 않으면 문재인 전 대통령을 형사 고발할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렇다”고 재차 강조했다.

(서울=뉴스1)

추천해요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댓글쓰기

응답하라 2016 유권자가 간다. 공약을 제안해 주세요. 정당과 후보들에게 전달해 드립니다.

  • 공약은 알게는데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현시킬것인지 써있지가 않다. 초등학생도 계획표인가?

  • 동아닷컴

    부동산 등기 특별법 제정 촉구

  • 동아닷컴

    국민연금을 갖고 표심을 얻으려는 야권

  • 정리해고 요건강화

  • 동아닷컴

    정치도 제대로 된 공부와 연구를 하는 국민대표의 장을 만들자!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