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5층 걸어 올라가면 심혈관 질환 발병률 20% 낮춰”

  • 동아닷컴
  • 입력 2023년 10월 5일 14시 27분


코멘트

하루에 건물 5층까지 계단을 통해 걸어서 올라가는 것만으로도 죽상동맥경화증 등 심혈관 질환 발병률을 최대 20%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해외에서 나왔다.

툴레인대 공중보건열대의학대학원 연구팀은 4일(현지시간)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에 등록된 45만여 명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연구 결과는 학술지 ‘아테로스리로시스(Atherosclerosis)’ 최신 호에 실렸다.

연구진은 45만 8860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족력과 유전적 정보 등을 고려해 연구 참가자의 심혈관 질환에 대한 민감성을 계산했다. 또 이들의 생활 습관과 계단 오르기 빈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관계성을 찾았다. 이들의 추적 관찰 기간은 평균 12.5년이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을 지속적으로 관찰한 결과 매일 계단을 50계단(약 5층) 이상 오르면 심혈관 질환 발병률이 최대 20%까지 낮아진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연구팀을 공동으로 이끈 루 치 교수는 “짧은 시간 폭발적으로 에너지를 사용해야 하는 계단 오르기는 심혈관 건강을 끌어올릴 수 있는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운동량을 채울 수 없는 사람들에게 권한다”고 했다.

연구진은 심혈관 질환 발병 가능성 즉 가족력이 더 낮은 참가자의 경우 더 많은 계단을 오를수록 심혈관 질환 발병률이 낮아진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하지만 루 치 교수는 이와 관련해 “가족력 등으로 심혈관 질환 발병확률이 높은 참가자들은 가볍게 일상속 계단오르기를 하는 것만으로도 효과적으로 심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