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7월 법무부서 문의왔다”…‘檢 타다 기소’에 오락가락 대응?
더보기

靑 “7월 법무부서 문의왔다”…‘檢 타다 기소’에 오락가락 대응?

뉴스1입력 2019-11-05 19:11수정 2019-11-05 1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승합차 공유 서비스 ‘타다’. 2019.10.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승합차 공유 서비스 ‘타다’. 2019.10.2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검찰의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 기소와 관련해 청와대의 입장이 조금씩 변하는 모습이다. 당초 “검찰로부터 타다와 관련해 어떤 보고도 받지 않았다”는 입장이었지만, 청와대는 5일 “정책실이 7월에 법무부로부터 문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법무부에서 지난 7월 청와대 정책실로 ‘타다’ 문제와 관련해 문의했음을 확인했다”며 “정책실은 이에 ‘사회적 합의가 추진되고 있는 사안’이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지난 9월 말에서 10월 초 사이 ‘타다’ 기소 방침을 놓고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협의했으며 관련 협의는 국토교통비서관실에도 전달됐다는 주장이다.


이중 국토교통비서관실은 정책실장실 산하 경제수석실 소속으로, 결국 법무부의 ‘타다’ 문의에 답변한 곳은 국토교통비서관실일 가능성이 높다.

주요기사

즉, 이날(5일) 청와대의 답변에 따라 검찰의 주장에 무게가 실리는 기류로, 청와대의 당초 입장과 현 입장이 달라 대응이 오락가락한 모양새가 됐다.

청와대는 그러나 법무부의 문의에 정책실이 답변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민정수석실에서는 검찰로부터 (기소 여부 등을 포함해 ‘타다’와 관련) 어떤 보고도 받은 적이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