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지난달 對韓수출 16% 감소… 식료품은 62%
더보기

日 지난달 對韓수출 16% 감소… 식료품은 62%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0-22 03:00수정 2019-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월 9.4%보다 감소폭 커져… 日언론 “한국 불매운동 여파” 지난해 한국 편의점 CU에서 일본 맥주의 매출 비중은 전체 맥주 판매량의 약 30%였다. 하지만 올해 8월에는 이 비중이 2.8%로 줄었고 9월에는 1.5% 수준까지 급감했다. 7월부터 시작된 일본의 반도체 수출 규제로 한국 소비자들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벌인 결과다.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 금액도 6000달러(약 700만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674만9000달러)에 비해 99.9% 줄었다. 사실상 한국으로의 수출이 끊긴 상태다.

이런 상황은 21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9월 무역통계에서도 나타났다. 맥주를 포함한 식료품 수출이 지난해 9월보다 62.1% 급감해 주요 항목 중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유기화합물 수출도 24.5% 줄었다.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포토레지스트(감광액),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일본이 수출 규제를 강화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이 여기에 포함된다. 반도체 등 제조장비 수출은 55.7%, 자동차 수출은 48.9% 줄었다.

9월 일본의 한국 수출액 전체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5.9% 감소한 4028억 엔(약 4조3000억 원)을 기록했다. 8월(9.4%)보다 감소 폭이 커져 한일 관계 악화가 수출 부진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고 있음이 드러났다. 아사히와 요미우리 등 주요 언론은 일제히 “양국 관계 악화에 따른 불매 운동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9월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도 8.9% 줄어든 2513억 엔에 그쳤다. 일본은 9월 한국과의 교역에서 1515억 엔의 흑자를 올렸지만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5% 줄어든 것이다. 한일 갈등 외에도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9월 일본의 전체 교역이 부진을 면치 못했다. 9월 총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2% 줄어든 6조3685억 엔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일본#일제 불매운동#수출 감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