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여야5당 대표, 여야정협의체 ‘공감’…선거제 ‘충돌’도
더보기

文대통령-여야5당 대표, 여야정협의체 ‘공감’…선거제 ‘충돌’도

뉴스1입력 2019-11-10 21:55수정 2019-11-10 2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10일 청와대 관저에서 열린 만찬 회동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재가동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하지만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서는 자유한국당과 그외 당대표들이 이견을 드러내며 고성이 오가는 등 험악한 분위기도 연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심상정 정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날 청와대 관저에서 저녁 6시부터 2시간 50분여 만찬 회동을 했다.


이번 만찬 회동은 문 대통령이 모친상에 조의를 표해준 야당 대표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뜻을 전하기 위한 차원으로 이루졌지만 ‘조국 사태’ 이후 경색된 정치권 상황은 물론 내년도 예산안, 남북관계, 선거제 개편 등 폭넓은 범위에서 논의가 이뤄졌다.

주요기사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다시 가동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문 대통령이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복구돼 가동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강력하게 피력했고, 여야 4당 대표는 물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긍정적으로 이해하고 받아들여 당에서 협의하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황 대표는 당 대표들이 가이드라인을 정하는 것은 도리에 안맞는 것 같다”면서도 “큰 틀에서 대표들이 (대화 내용을) 공유하고 적극 성원해 달라고 이야기하면 원내대표들이 움직이는 것”이라고 했다.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지난 2018년 11월 15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참석해 첫 회의가 열린 이후 1년 가량 다시 열리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화제가 선거제 개편안에 이르자 황 대표와 손 대표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고성이 오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 대표는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서 황 대표가 ‘패스트트랙은 자유한국당과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것’이라며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했다”며 “이와 관련해 다른 당 대표가 한국당이 협의에 응하지 않았다는 반론을 제기했고, 그 과정에서 고성이 오갔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과 다른 정당 대표들의 만류가 이어지면서 분위기가 다소 가라 앉았지만 황 대표가 한국당의 입장이 무시된 채 패스트트랙이 진행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거듭 표했다는 게 정 대표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해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선거법과 관련해서 황 대표는 일방적으로 처리하면 안된다고 강조했으며, 이 대표는 앞으로 잘 협의해나가자 말했다”고 전했다.

김종대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황 대표가 한국당의 안(案)에 대해선 정부·여당이 논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고 주장했으며, 이에 일부 대표가 반박하면서 다소 언성이 높아졌다”며 “대통령은 국회에서 잘 처리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의 시간이 많지 않다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의견에 적극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심 대표가) 금강산 관광도 제재를 우회하는 방법으로 이어가는 방법을 택해야 한다.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분야를 적극 촉구했다”며 “이런 심 대표의 지적에 문 대통령은 북미 대화에 시간이 많지 않다는 점에 적극 공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은 황 대표가 경제·안보 정책 전환을 요구하자 한국당에서 발간한 경제 정책 대안인 ‘민부론’(民富論)과 외교·안보 정책 대안인 ‘민평론’ 책을 청와대에 보내달라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임기 반환점을 맞아 위기에 빠진 경제와 안보 등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며 ”황 대표는 한국당이 제시한 민부론과 민평론을 잘 검토해 국정에 반영해 달라고 대통령에게 부탁했고, 문 대통령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두 책을 보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