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UV 맞아? 더 조용해진 제네시스 GV80
더보기

SUV 맞아? 더 조용해진 제네시스 GV80

김도형 기자 입력 2019-11-12 03:00수정 2019-1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반대음파로 노면소음 절반 감소… 현대차, 첨단기술 세계 첫 적용
현대자동차그룹 연구원들이 제네시스 G80 차량으로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을 테스트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음파를 이용해 실내로 들어오는 노면 소음을 줄이는 기술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해 이달 출시되는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부터 적용한다.

현대차는 11일 바퀴가 노면과 마찰하면서 발생하는 노면 소음을 크게 줄이는 능동형 노면 소음 저감기술(RANC)을 6년여 만에 상용화하고 핵심 기술을 한국과 미국에 특허출원했다고 밝혔다.

RANC는 여러 곳에서 다양한 유형으로 생기는 노면 소음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0.002초 만에 이를 상쇄하는 반대 음파를 차량 스피커를 통해 내보내 실내 정숙성을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가속도 센서를 이용해 노면에서 차로 전달되는 진동을 계측하면 DSP라는 제어 컴퓨터가 소음 유형과 크기를 분석해 반대 음파를 만든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실내 소음이 약 3데시벨(dB) 감소한다. 이는 기존 노면 소음의 절반 수준까지 떨어지는 것이어서 주행 중 정숙성을 누구나 체감할 수 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내연기관 소음이 거의 없어 상대적으로 노면 소음이 두드러지는 수소전기차와 전기차에 적용하면 더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주요기사
#현대차#노면소음 절감기술#suv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