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창리 서해발사장서 새로운 활동 포착”…北, ICBM 발사 감행하나
더보기

“동창리 서해발사장서 새로운 활동 포착”…北, ICBM 발사 감행하나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19-12-06 15:54수정 2019-12-06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m shipping container :10m 선적 컨테이너
Environmental shelter : 환경 대피소
Engine test stand : 엔진 고정시험대

북한과 미국이 최근 군사적 위협 발언을 주고 받으며 긴장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북한 동창리 서해발사장에서 엔진 연소실험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이는 새로운 활동이 포착됐다. 북한이 해체했다고 주장해온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고 엔진연소 실험에 나서는 것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감행을 염두에 둔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 민간위성 업체 플래닛랩스(Planet Labs)가 5일(현지 시간) 동창리 서해발사장 일대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발사장의 엔진 실험대에 대형 컨테이너가 놓여 있고, 실험대 부근에서 새로운 활동들이 이뤄지고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플래닛랩스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미들베리 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비확산프로그램 국장은 “대형 컨테이너는 5일 이전에 촬영된 사진들에는 나타난 적이 없다”며 “컨테이너의 등장은 북한이 엔진 (연소)실험을 재개하는 쪽으로 움직이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CNN방송은 루이스 국장을 인용해 “엔진 실험은 위성이나 미사일 발사에 비하면 도발 강도가 떨어지기는 한다”면서도 “서해 발사장에서의 활동은 좀 더 위협적인 무기 발사로 나아가는 심각한 단계”라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의소리(VOA) 방송도 지난달 30일 동창리 발사장 인근에서 차량과 장비의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