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국회 첫 출근 이재명 “全大, 시간 많이 남아 깊이 생각 안했다”

입력 2022-06-08 03:00업데이트 2022-06-08 05: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말 아끼며 출마가능성은 열어둬… 책임론엔 “낮은 자세로 듣는 중”
李, 친명 의원 10여명과 만찬회동도
이상민 “대선에서 패배한 장본인, 각종 의혹도 해소 못해” 불출마 요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1일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당선된 이후 첫 등원이다.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인천 계양을)이 7일 국회에 처음 등원하며 본격적인 ‘여의도 정치’에 첫발을 내디뎠다. 6·1지방선거 참패 책임론 속 침묵을 이어 온 이 의원은 이날도 짤막한 출근 소회만 밝힌 채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차기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선 가능성을 열어둬 출마 불씨를 살려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4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818호에 첫 출근을 했다. 교통 체증 등으로 당초 예고됐던 오전 9시 출근보다 늦게 모습을 드러냈다. 무거운 표정으로 취재진 50여 명 앞에 선 이 의원은 허리를 굽혀 인사한 뒤 “국민의 충직한 일꾼으로서, 또 대한민국 헌법기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첫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방선거 패배 책임론과 관련된 질문엔 “국민들과 당원, 지지자 여러분들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겸허하게 열심히 듣고 있다”라고만 답했다. 친문(친문재인) 진영과의 계파 갈등을 어떻게 수습할지를 묻는 질문에는 “정치인들이 이합집산하면서 정치하는 것처럼 보여도 결국은 국민들이 정치한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가장 많은 관심이 모이는 8월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아직 제가 국회 0.5선, 초선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고 해야 될 일이 상당히 많이 있다”면서도 “아직까지 전당대회 부분에 대해선 시간이 많이 남아 있어서 깊이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했다. 당 안팎의 거센 반대를 의식한 듯하면서도 가능성을 완전히 부인하지 않고 열어둔 것.

이 의원은 “오늘은 제가 참여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날 오후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도 불참했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과정에서 책임론이 불거질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날 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대선 패배를 한 장본인이고, 또 본인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며 “그런 견지에서 전당대회의 당 대표 출마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 의원의 전당대회 불출마를 강하게 주장했다.

다만 당내에선 이 의원의 전당대회 도전은 정해진 수순이란 분위기다. 이 의원은 등원 첫날인 이날 정성호 의원 등 친명(친이재명) 진영 의원 10여 명과 만찬 회동을 했다. 야권 관계자는 “막상 전당대회 시즌이 가까워지면 대선 과정에서 확고해진 이 의원의 강성 지지층 입김이 상당히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이날도 지지자 10여 명이 의원회관 앞에 모여 이 의원의 첫 등원길에 축하 꽃다발을 전달했다. 국회 정문에는 이 의원의 ‘경력직 신입 국회의원’ ‘이재명 의원 국회 입성 축하’ 등의 문구가 적혀 있는 화환 60여 개가 늘어서기도 했다.

이 의원은 이날 의총에 참석하는 대신 첫 외부 일정으로 서울 용산구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에 마련된 ‘발달·중증 장애인 참사 분향소’를 찾았다. 당 안팎의 정치적 이슈와 거리를 두는 동시에 민생 행보에 집중하겠다는 의도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