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한방병원 “불면증 여성 남성보다 1.7배↑, 45세 이상 73%”

입력 2022-01-25 13: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척추관절연구소 손채원 한의사팀, 불면증 치료 분석
6년간 내원환자 한의과와 의과 분류 치료현황 조사
의과 약물처방 진정제 및 수면제 20만8542건 최다
한의과는 비약물 치료법 침치료 10만 건으로 많아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의 손채원 한의사 연구팀은 한국인 불면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의과와 의과의 치료 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면 몸이 충분히 회복하지 못해 만성피로와 무기력감, 당뇨병, 고혈압, 관절염 등을 겪을 수 있다. 이 같은 증상이 심해지면 일상생활에 불편함으로 이어져 삶의 질이 떨어지기도 한다. 코로나19의 장기화 스트레스로 불면증 환자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불면증 치료 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는 요즘 불면증 치료 현황에 대한 실태 파악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손채원 한의사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표본자료(HIRA-NPS)를 기반으로 2010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불면증으로 내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에 따르면 7년 동안 불면증으로 한의과·의과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 수는 매년 증가했다. 2010년 환자 수는 9881명에서 2016년에는 1만5362명으로 약 55% 증가했다. 주된 연령층은 45세 이상으로 비율이 73%에 달했으며 환자 성비는 여성이 남성보다 약 1.7배 많았다.

연구팀은 불면증 환자가 받은 치료법을 살펴봤다. 의과에서는 약물치료가 약 28만건으로 가장 높았다. 처방 받은 약물은 진정제 및 수면제(20만8542건)가 제일 많았으며 항불안제(9만900건), 항우울제(6만8145건) 순이었다. 진정제 및 수면제에서 가장 많이 처방된 약은 졸피뎀, 트리아졸람, 플루니트라제팜 순으로 분석됐다.

한의과에서 시행되는 치료법을 분석한 결과 침치료가 총 10만여 건으로 가장 많이 활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침치료는 부작용이 적으며 신경계, 내분비계에 효과가 높은 치료법으로 여러 임상 시험을 통해 효과적인 방법으로 입증된 바 있다. 이어 불면증 치료법으로 뜸(1만6544건)과 과 부항(1만1254건)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연구팀은 한의과와 의과에서 불면증과 함께 증상으로 신경정신 질환과 근골격계 질환, 소화기계 질환이 가장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했다.

손채원 한의사는 “불면증 치료 현황을 한의과와 의과로 나눠 분석한 첫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불면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요즘 약물 장기복용 방지책을 마련하는 데 기초 연구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SCI(E)급 국제학술지 ‘Healthcare(IF=2.645)’ 2021년 12월호에 실렸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