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송대관 성형 고백…김지현 남편과 무슨 인연?

입력 2020-06-29 08: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침마당’ 송대관 성형 고백…김지현 남편과 무슨 인연?

가수 송대관(74)이 성형수술을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은 송대관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송대관과 더불어 트로트 가수 김지현과 김수찬 등이 함께했다.

이날 김지현은 “송대관은 내 고향 오빠”라고 밝히며 “송대관과 같은 고향에서 태어나고 컸다. 나이 차이는 좀 난다. 송대관 오빠가 고등학생일 때 내가 태어났다”고 소개했다.

그는 “내가 성형외과와 결혼했다. 송대관 오빠에게 해드릴 수 있는 게 뭘까 고민하다가 젊음을 유지해 드리기 위해 조금씩 (성형을) 해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송대관은 성형을 인정하며 “약간의 도움을 받았다. 이 나이에 감출 이유도 없고 필요하다”며 “팔자 주름이 생기면 (김지현 남편의) 병원에 간다. 강남에서 최고로 잘하는 집”이라고 만족스러워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