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원로배우 이순재, 매니저 폭로에 “머슴처럼 부렸다고?” 기자회견 예고

입력 2020-06-30 08: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원로배우 이순재, 매니저 폭로에 “머슴처럼 부렸다고?” 기자회견 예고

원로배우 이순재가 전 매니저 폭로에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29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다”는 김 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 씨는 “(유명 원로배우) A씨 아내가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의 허드렛일을 시켰다.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며 녹취 파일도 공개했다. 음성 파일 속 A씨 아내는 자신의 말이 곧 법이라는 식으로 김 씨가 따르길 종용했다.

김 씨는 더불어 두 달간 평균 주 55시간 이상 근무했지만 5일 쉬었다고 주장했다. 휴일수당도 추가근무 수당도 없었다고. 그러면서 “월급은 기본급 180만 원이 전부였다”며 4대 보험 가입을 요청했다가 질책당했다고 호소했다. 회사와 근로계약서를 쓰지 않아 법적 보호를 받기 힘든 상황이었지만 원로배우 A씨의 도움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원로배우 이순재, 전 매니저 폭로에 반박+기자회견 예고

원로배우 A씨의 정체를 두고 누리꾼들의 추측이 오간 가운데 A씨는 배우 이순재였다. 이순재는 30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고 반박했다. 그는 아내가 전 매니저에게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한 것은 인정했지만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 김 씨에게도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머슴 생활’이라는 표현은 가당치 않다.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며 “매니저 고용과 처우에 관한 모든 문제는 모두 학원에서 담당하기에 학원에 ‘김 씨의 말을 들어보라’고 말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예고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