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알쓸범잡’ 양정우 PD “뜨거움→울분+연민 오갈 것”

입력 2021-04-01 10:2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알쓸범잡’(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 제작진이 프로그램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직접 전했다.


4일 첫 방송되는 ‘알쓸범잡’은 전문가들과 이 세상에 벌어지고 있는 사건사고 속 이야기를 풀어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인기를 모았던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리즈의 심화편으로, 우리 일상에서 멀고도 가까운 ‘범죄’를 새롭고 다양한 시각으로 마주하며 그간 몰랐던 이야기를 비롯해 풍성한 정보까지 전할 예정이다.

특히 ‘알쓸범잡’은 박지선, 정재민, 김상욱, 장항준 그리고 윤종신이 출연을 결정지으며 다양한 분야 전문가의 만남으로 신선한 케미와 폭넓은 대화를 예고한다. 범죄심리학, 대중문화, 물리학 그리고 법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다섯 박사가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풀어 낼 이야기는 ‘알쓸범잡‘의 빼놓을 수 없는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알쓸범잡’이 2일 저녁 6시 ‘알아두면 쓸데있는 라이브’를 진행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이번 라이브에는 연출을 맡은 양정우 PD와 박지선 교수, 그리고 윤종신이 나서 알쓸범잡의 관전 포인트부터 비하인드까지 프로그램의 ‘쓸데있는’ 이야기들을 풀어낼 예정으로 네이버TV와 V LIVE에서 시청할 수 있다.

‘알쓸범잡’은 4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 다음은 ‘알쓸범잡’ 양정우 PD 일문일답이다


Q. ‘알쓸신잡’의 심화편으로 돌아 온 <알쓸범잡>에 팬들의 호응이 뜨겁습니다.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과정과 심화편의 소재로 ‘범죄’를 선택하신 이유가 궁금합니다.

- 요즘은 다양한 플랫폼에서 강력 범죄들을 너무 쉽게, 또 자주 접할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자주 스마트폰을 확인하면서 관련 소식들을 접하다 보니 문득 세상이 무섭게 느껴지기도 하고, 동시에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것인지 혼란스럽기도 했습니다.

이에 ‘만약 범죄와 관련된 일을 업으로 삼아 살아가시는 분들을 만나 이런 의문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자리가 있다면 어떨까?‘라는 생각과 ‘범죄’라는 소재가 무겁고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지금 정말 우리가 꼭 알아야 할, 동시에 꼭 필요한 이야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에 이번 <알쓸범잡>을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Q. '알쓸신잡'과 다른 <알쓸범잡>만의 차별화 포인트는 무엇인가요?

- 관전 포인트는 새로 합류한 출연진이 아닐까 합니다. ‘알쓸’ 시리즈의 포맷 특성상 프로그램 내용은 거의 모두 출연진들이 채워주시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출연진이 경험하고 연구해온 이야기들이 그대로 프로그램이 됩니다.

먼저 이번 <알쓸범잡>을 함께 해주시는 범죄심리학자 박지선 교수님과 판사 출신의 정재민 법무심의관님, 두 분의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각과 더 나은 세상을 향한 사명감이 아마도 기존 ‘알쓸신잡’과 확연히 다른 지점이 될 것 같습니다.

또 장항준 감독님은 범죄 영화와 범죄 드라마 등을 여러 작품을 만드신 ‘영화박사’로서의 역할도 하시지만, 뜨거운 가슴을 가진 시민들의 대표 역할 또한 맡고 계셔서 장 감독님의 진솔하고 꿋꿋한 매력도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기존 ‘알쓸신잡’부터 함께 했던 다정한 물리학자 김상욱 박사님께서 보여주실 세상 모든 범죄를 과학의 시선으로 해석하는 모습 또한 색다르게 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결과적으로 따뜻함과 뜨거움 사이, 울분과 연민 사이를 오가는 미묘한 프로그램이 될 것 같습니다.


Q. 다섯 박사들의 조합이 신선하면서도 기대된다는 평이 지배적입니다. 섭외 비화가 궁금합니다.

- 섭외에 있어서는 윤종신님의 역할이 컸습니다. <알쓸범잡>의 기획과 제작이 결정된 이후에도 프로그램의 소재 특성으로 섭외에 고민이 깊었습니다. 섭외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 계속되던 중 제작진의 의도에 크게 공감해준 윤종신 님께서 MC역할을 수락하시면서부터 섭외에 급물살을 탈 수 있었습니다.

섭외가 끝나고 나서야 알게 된 사실이지만, 너무나 다른 길을 걸어오신 4명의 박사님의 유일한 공통점이 있다면 모두 015B와 윤종신 음악의 팬이라는 점이더라고요.


Q. 각 분야에서 최고를 자랑하는 전문가들의 만남이 기대를 모으는데요, 촬영 전 출연진에 기대했던 역할과 실제 촬영 후 케미스트리는 어땠나요?

- 점점 진화하는 출연진 간 케미와 깊어지는 대화가 <알쓸범잡>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입니다.

연예인이 아닌 4명의 박사님들이 점차 방송이 편해지면서 서로의 분야를 넘나들고, 대화의 깊이가 깊어지는 ‘방송적 진화 과정’을 재미있게 지켜보실 수 있으실 것 같습니다.

특히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하면 ‘180도’ 달라지는 박사님들의 눈빛에 주목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Q. '알쓸범잡'이 시청자들에게 어떤 프로그램이 되길 바라시나요?

- 이런 이야기들이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일이고, 잠시나마 공감하실 수 있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이 더 나은 곳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희망도 함께 찾을 수 있다면 너무 좋겠습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