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도쿄올림픽]최영석 감독, 태국 태권도에 올림픽 첫 금메달 안기다

입력 2021-07-25 14: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국의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오른쪽)와 최영석 감독.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태국 태권도가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따낸 가운데 한국인 지도자 최영석 감독(47)이 주목을 받고 있다.

태국의 파니파크 옹파타나키트(24)는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여자 49㎏급 결승에서 스페인의 아드리아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18)를 11-1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태국 태권도 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이다. 태국은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올림픽 태권도에서 5개의 메달(은 2, 동 3)을 땄으나 금메달은 없었다. 옹파타나키트가 금메달을 수확하면서 태국 태권도는 5회 연속 올림픽 메달 행진을 이어갔다. 태국은 이번 대회 태권도 종목에 여자 49㎏급과 남자 58㎏급에만 선수를 내보내 24일 하루로 대회 일정을 마쳤다.

태국 태권도가 신기원을 이룬 데는 옹파타나키트를 주니어 시절부터 11년째 지도해온 최영석 감독의 공이 컸다. 최 감독은 우승이 확정되자 매트로 달려가 옹파타니키트를 번쩍 들어올렸고, 태국 국기를 들고 세리머니를 펼쳤다.

선수들을 엄하게 조련해 ‘타이거 최’라는 애칭으로도 불리는 최 감독은 2000년부터 2002년까지 바레인 국가대표팀을 맡았고, 2002년부터 태국 국가대표팀을 이끌었다. 일찌감치 지도력을 인정받은 그는 2006년 태국체육기자협회에서 주는 최우수지도자상을 탔고, 그해 말 왕실로부터 훈장을 받기도 했다. 최 감독 부임 이후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수확한 태국 태권도는 마침내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따내며 새로운 역사를 썼다.

최근 최 감독의 귀화설이 흘러나왔다. 2016년 리우올림픽과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종목에서 태국이 좋은 성적을 내면서 현지 언론을 중심으로 이 같은 소문이 퍼졌다. 그동안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최 감독은 올해 초 태국태권도협회에 태국 국적을 취득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는 몇 년 전부터 태국으로부터 귀화요청을 받고 고민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태국의 귀화 절차가 상당히 까다로운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 등으로 관련 업무가 지연되면서 아직 귀화가 마무리되지는 않았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