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근 고용·폭언 논란 김우남 마사회장 직무정지

입력 2021-07-30 17: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측근 고용·폭언 논란 김우남 마사회장 직무정지 조치

-농림축산식품부, 30일자로 결정해 통보
-재심의 거쳐 대통령 재가 받으면 확정
-송철희 부회장 직무대행체제 비상경영

측근 고용, 직원 폭언 등의 논란을 빚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이 직무정지 통보를 받았다.
한국마사회 상급기관인 농림축산식품부는 30일자로 김우남 회장에 대한 직무정지 결정을 내리고 이 사실을 김 회장에게 통보했다.
제주 3선 국회의원 출신인 김 회장은 2월 취임 후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 특채로 뽑으려고 했으나 인사 담당자가 부정적인 의견을 밝히자 욕설과 폭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4월11일 이런 사실이 언론을 통해 처음 폭로되면서 큰 논란이 일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에 대해 한 달여간 감사를 진행해 이달 초 해임 건의를 결정했다.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농식품부 장관이 해임 건의를 제청하면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거쳐 대통령이 최종 해임 재가를 하게 된다.
그러나 해임건의가 최종 통보받은 김회장이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어 아직 해임이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 김회장은 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한 달, 즉 8월16일까지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다. 재심의 요청이 오면 농식품부는 감사처분심의위원회를 열어 재심의해야 한다.

재심의에서도 해임 결정이 유지되면 기획재정부 중심으로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열고 의결을 거친 뒤 문 대통령이 재가하면 김우남 회장의 해임이 최종 확정된다. 현재로선 김 회장이 재심의 신청을 할 것으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마사회는 30일 전 임원 및 주요 부서장 등 간부들이 참석한 긴급 비상경영회의를 열고 송철희 부회장 겸 경영관리본부장을 회장 직무대행을 맡는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갔다. 마사회는 경영상 공백이 없도록 긴급 대책을 논의하였고, 경영위기 수습, 경영정상화와 조직 안정화 방안 등도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마사회 신뢰회복, 말 산업 및 경마사업 전반에 대한 위기극복대책 방향, 그 동안 미루어왔던 ‘한국마사회 혁신방안’에 대해 정부협의를 거쳐 본격적으로 이행키로 했다. 또한 경주 중단으로 인한 말산업 생태계 위기와 날로 악화되고 있는 재무유동성 위기극복을 위한 긴축경영과 추가적 자구적 방안 등에 대해서도 전사적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키로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상설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별도 테스크포스팀도 운영할 계획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