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10억 달러 규모 리콜…난감해진 LG

입력 2021-08-23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M은 20일 현재 2017∼2019년식 쉐보레 볼트EV 일부 모델에 한해 진행하고 있는 자발적 리콜 조치를 볼트EUV(사진)를 포함한 볼트EV 전 모델에 확대한다고 밝혔다. 추가로 약 1조 1835억 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제공|한국지엠

GM, 쉐보레 볼트EV 7만3000대 추가 리콜

음극 탭 결함 등 화재 위험성 대비
GM “볼트EV 전 모델 리콜 대상”
신형 모델도 포함돼 시승회 연기
하반기 상장 앞둔 LG엔솔 부담↑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 모터스(이하 GM)는 20일(현지시간) 약 10억 달러(약 1조1835억 원)를 들여 쉐보레 볼트 전기차(EV) 7만3000대를 추가 리콜한다고 밝혔다.

GM은 “결함이 있는 쉐보레 볼트EV와 볼트EUV의 배터리 모듈을 새로운 배터리 모듈로 교체할 예정이며, 이 비용은 공급 업체에게 배상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볼트 EV 배터리 공급 업체인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는 곤혹스러운 입장에 처했다. 볼트 EV 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셀을 생산하고, LG전자가 모듈화 작업을 거쳐 GM에 납품했다.

GM 볼트 EV, 결국 세 번째 대규모 리콜

GM은 두 건의 볼트 EV 화재 사태로 인해 지난해 11월과 올해 4월 2017∼2019년식 볼트 EV에 대한 리콜을 실시했다. 지난해 11월에는 GM은 배터리 충전률을 9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으며, 올해 4월에는 배터리 모듈 기능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설치를 통해 100% 충전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지난 7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마친 볼트 EV 차량에서 또 다시 화재가 발생하면서 추가적인 화재 원인 조사를 벌여왔고, 화재 원인을 새롭게 파악해 두 번째 리콜을 진행했다. 신규 리콜 대상은 2017∼2019년식 볼트 EV 중 일부 차량에 해당했다. 당시 LG에너지솔루션은 “해당 결함이 드물게 발생한 것을 감안하면 비용 부담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GM은 결국 세 번째 대규모 리콜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GM은 “현재 2017∼2019년식 쉐보레 볼트EV 일부 모델에 한해 진행하고 있는 자발적 리콜 조치를 신차인 볼트EUV를 포함한 볼트EV 전 모델에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에는 한국 시장 출시를 앞둔 신형 볼트 EV와 볼트 EUV도 대상에 포함됐다. 이에 따라 한국지엠은 23∼26일 진행할 예정이던 2022년형 볼트 EV 미디어 시승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으며, 미국 시장의 신형 볼트 EV 판매도 무기한 중단됐다.

GM은 이번 리콜에 대해 “해당 차량에 공급된 동일한 배터리 셀에 음극 탭 결함, 분리막 접힘 등 희귀한 두 가지 제조 결함이 동시에 존재할 가능성이 발견되어, 화재의 위험성에 대비한 후속 조치”라고 설명하며 “GM은 예방 차원에서 결함이 있는 쉐보레 볼트EV와 볼트EUV의 배터리 모듈을 새로운 배터리 모듈로 교체할 예정이며, 추가로 약 10억 달러(약 1조 1835억 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추가 손실 불가피

GM은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볼트 EV 리콜 비용 충당금으로 8억 달러(약 9470억 원)를 반영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여기에 추가 리콜 비용 10억 달러가 추가되면서 GM의 볼트 EV 리콜 비용은 총 18억달러(약 2조1300억 원)로 늘어날 전망이다.

GM은 LG의 제조 공정과 배터리 팩 분해와 같은 추가 조사를 통해 LG의 충북 오창 공장 외에도 다른 LG의 제조 공장에서 생산된 특정 배터리 셀에 제조 결함이 있음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GM에 배터리를 공급한 LG전자와 하반기 상장을 앞둔 LG화학의 배터리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의 부담도 커지게 됐다. 두 회사는 지난 10일 볼트 EV 리콜 충당금으로 총 3256억 원을 설정했다고 공시한 바 있는데, 추가 비용 분담은 불가피해 보인다.

LG측은 “고객사와 함께 리콜 조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GM, LG전자, LG에너지솔루션 등 3사가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원인조사의 결과에 따라 충당금 설정과 분담 비율 등이 정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