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첫 대외행보는 ‘청년 일자리’

입력 2021-09-14 17: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동아일보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달 가석방으로 출소한 뒤 첫 공식 외부일정을 가졌다.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나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 ‘청년희망ON 프로젝트’ 사업에 삼성이 참여해 앞으로 3년 동안 3만 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삼성은 14일 국무총리실과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서울캠퍼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행사에는 김부겸 총리와 이재용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출소 후 회사 현안을 챙기면서도 대외활동은 자제해온 이 부회장은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는 행사 취지를 고려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삼성은 취업연계형 SSAFY 교육생을 연간 1000명 수준에서 내년부터 2000명 이상으로 증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3년 간 총 3만 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은 지난 달 24일 240조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면서 “SSAFY를 전국 단위로 확대하고 사업 규모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청년들의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2018년 SSAFY를 출범하고 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사업을 본격화했다. 2018년 서울과 대전, 광주, 구미 등 4개 지역에 캠퍼스를 열었고, 올해 7월 부산에 ‘부울경 캠퍼스’를 추가 개소했다. 2021년 상반기까지 수료한 교육생 2087명 가운데 76%에 달하는 1579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