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에 ‘허망한 역전패’ 대구, 저력은 빛났지만 불안한 수비 아쉬워

입력 2021-09-14 20: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FC. 사진제공|대구FC

대구FC.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대구FC가 14일 일본 나고야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전에서 홈팀 나고야 그램퍼스에 아쉬운 2-4 역전패를 당했다.

초반 흐름은 아주 좋았다. 부상에서 돌아온 브라질 공격수 세징야가 전반 4분 시원한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뽑았고, 1-1 동점이던 전반 28분에는 또 다른 브라질 스트라이커 에드가의 헤딩골로 전반을 리드한 채 마쳤다.

그러나 불안한 수비가 발목을 잡았다. 전반 31분 찾아온 불운 때문이다. 에드가의 골을 도운 중앙수비수 정태욱이 나고야의 프리킥 상황에서 달려 나오다가 발목이 꺾였다. 팀 의무진은 상태를 확인한 뒤 교체 사인을 보냈고, 박한빈이 투입됐다.

빠른 스피드로 템포를 올린 대구의 공세에 잠시 웅크렸던 나고야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전반 12분 동점골을 터트린 폴란드 골잡이 스비에르초크가 후반 18분 2-2 동점골을 터트린 뒤 2분 만에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대구의 오른 측면을 파고든 나고야 윙 포워드 소마 유키와 풀백 요시다 유타카의 돌진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결과다.

2-3으로 뒤진 대구는 계속 전진할 수밖에 없었고, 결국 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나고야 중앙수비수 나카타니 시노스케에게 쐐기골을 얻어맞았다.

결전을 앞두고 이병근 대구 감독은 “팀 전체가 라인을 내려서고, 볼을 끊으면 아주 빠르게 역습한다. 조직력이 탄탄하다”며 경계심을 드러냈는데, 나고야는 역시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