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대통령특사 활동비 17억…정부 7억 부담 [연예뉴스 HOT③]

입력 2021-10-22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탄소년단(BTS).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의 대통령 특사 활동비 미지급 논란’과 관련해 이들이 쓴 비용이 약 17억원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7억원을 정부가 방탄소년단 측에 지급했고, 나머지는 소속사가 부담했다. 2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이용 국민의힘 의원은 “방탄소년단의 순방 비용 약 17억원 가운데 해외문화홍보원이 소속사에 지급한 돈은 얼마냐”고 물었다. 이에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은 “7억원을 지급했고, 나머지는 소속사가 부담했다. 사전에 협의한 사항”이라고 답했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