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의료원, ‘제4병원 건립’ 본격 추진

입력 2022-03-21 10: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18일 ‘미래병원 추진단’ 출범, 연내 입지 등 확정
스마트헬스케어·첨단의과학 연구 ‘미래의학 선도’
지역사회 상생&의료 서비스 고도화 공공성 강화
고려대 의대 탄생 100주년인 2028년 완공 목표
고려대학교의료원이 제4병원 건립을 공식화했다.

고려대의료원은 18일 고려대 의과대학 문숙의학관 1층 윤병주홀에서 ‘미래병원 추진단’을 공식 출범했다. 출범식에 이어 관련 심포지엄을 열고 안암, 구로, 안산병원을 잇는 제4병원 건립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고대의료원 제4병원은 미래의학을 선도하는 새로운 병원의 롤모델을 만들겠다는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최근 지자체들로부터 지역 유치 러브콜을 받고 있다. 추진단은 단장인 김병조 의무기획처장(안암병원 신경과 교수)를 주축으로 원내외를 막론한 미래의학 전문가들로 구성했다.

가칭 ‘미래병원’으로 명명된 제4병원은 고도화된 맞춤형 의료서비스와 최첨단 의과학 연구, 혁신 의료인재 양성을 하는 스마트 헬스케어 허브로서 지역의료 체계와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상생 의료기관을 지향한다. 이를 통해 국민의 건강권 확보, 공공의료안전망 구축 및 지역의료 고도화 등 공공성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대의료원은 디지털 이노베이션, 정밀의학 특성화진료, 연구중심 연계시스템, 인재양성, 교육 및 진료 분야 협력확장 등 제4병원 건립을 위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마련하고 있다.

2년 전부터 제4병원에 대해 주요 지자체들과 긴밀한 협의를 진행했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입지 및 의료환경, 제4병원 기능과 역할 등 방향성을 정립하는 추가 정밀분석에 들어갔다. 의료원은 연내 주요 사항들을 확정하고 착공 등 세부계획을 조율해 고려대 의과대학 탄생 100주년인 2028년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추진단장인 김병조 의무기획처장은 “고려대의료원의 제4병원은 바이오메디컬산업의 성공적인 사업화로 국가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지역의료를 살릴 수 있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데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면밀한 준비와 실행을 통해 연내 가시적인 성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세상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완전 새로운 형태의 혁신적인 환자 중심의 병원을 선보이겠다”며 “뉴노멀시대 모두가 꿈꾸는 병원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가치지향형 의료기관으로 꾸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려대의료원은 신설하는 제4병원이 기존의 안암·구로·안산병원, 지난해 선보인 청담 고영캠퍼스, 정릉 메디사이언스파크 등과 새로운 융복합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차별화된 의료서비스 및 R&D, 의학교육이 이루어지는 세계적 수준의 초일류 의료기관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