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용 수소드론 개발 나선다…DMI, 27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입력 2022-03-30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독보적 기술력 앞세워 산업용 시장 선점 가속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하 DMI)이 IDG캐피탈, 한국투자파트너스, DS자산운용으로부터 270억 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물류용 수소드론 개발 투자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산업용 드론 시장은 물류배송, 드론택시, 안전 감시 등 타 산업과 연계 가능성이 높아 2030년까지 100조 원 규모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산업용 드론 업체인 DMI는 이번 투자 유치가 혁신적인 수소모빌리티 기술력과 미래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DMI는 이번 투자 자금을 ▲제품 라인업 강화 ▲우수 인력 유치 ▲해외 영업활동 강화 ▲수랭식 연료전지 연구개발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수랭식 연료전지는 물류, 수송 용도의 대형 모빌리티에 탑재되는 핵심 요소다. DMI는 물류드론 및 10∼50kg의 페이로드를 지닌 카고드론 사업화를 위해 국책과제를 진행 중이다. 물류용 드론 시장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2025년 이후를 목표로 하고 있다.

DMI 이두순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모빌리티용 초경량 연료전지 시장의 미래가치와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자체 기술 개발을 통한 신제품 라인업 확대, 적극적인 해외 시장 진출 등을 통해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모빌리티 사업을 다각화하고, 산업용 드론 업계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산업용 드론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DMI는 지난해 수소드론 군납, 가스배관 점검 솔루션 개발, 내풍성 강화된 신제품(DS30W) 출시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였다.

DMI의 수소드론은 2시간 이상 장시간 비행이 가능하고 소음과 진동이 적어 감시, 정찰, 모니터링과 같은 임무에 적합하다.

이 같은 장점을 앞세워 DMI는 산업용 드론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군용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해 국방 태스크포스팀을 신설하고 ▲신속시범획득사업(방위사업청) ▲우수상용품 시범운용사업(국방부) ▲전투실험 운용사업(육군 교육사) 등의 사업에 참여해 군용 솔루션 개발에 힘쓰고 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