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악연 김규리 바라보는 미묘한 눈빛 (‘그린마더스클럽’)

입력 2022-04-07 22: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 엄마들이 초등학교 수업 현장에서 극과 극 온도차를 드러냈다.

앞서 ‘신입맘’ 이은표(이요원 분)가 교육열이 치열하기로 소문난 교육 특구 상위동에 이사하면서 파란만장한 입성기가 펼쳐졌던 터. 백지와 같은 상태로 상위동에 들어온 이은표는 엄마들 사이에 겉도는 기름과 같았다. 또한 상위동 초등 커뮤니티 실세 중의 실세 ‘타이거맘’ 변춘희(추자현 분)에게 말실수를 한 것도 모자라 아들 동석이 변춘희의 딸 유빈이의 바이올린을 부수는 등 초반부터 제대로 옐로카드를 받은 상황.

이미 엄마들 사이에서 이방인으로 낙인 찍혀 앞으로 상위동 생활이 순탄치 않아 보이는 가운데 공개 수업에 참관한 이은표의 표정 역시 밝지 못하다. 특히 심상치 않은 과거 인연을 예고했던 친구 서진하(김규리 분)와 남편 루이(로이 분)를 마주한 이은표의 눈빛은 싸늘하게 가라앉아 있다.

이에 반해 서진하는 재회 할 때부터 그랬듯 이은표를 향한 친근감을 감추지 않고 온 몸으로 드러내 두 사람의 사뭇 다른 반응이 더욱 호기심을 부추긴다. 여기에 이은표의 옛 기억을 들추게 한 남자, 루이의 등장까지 세 남녀의 관계에 위험한 긴장감이 흐른다.

이어 늘 당당하고 군림하는 오라(Aura)가 돋보이는 변춘희의 자태가 눈에 띈다. 무엇보다 엄마들 사이에서 한 곳을 지긋이 응시, 그녀가 바라본 쪽에 있는 대상이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스칸디맘’ 김영미(장혜진 분), ‘알파맘’ 박윤주(주민경 분)도 공개 수업에 참석, 자신의 아이에게 한껏 주위를 기울이고 있어 흥미를 더한다.

방법은 제각기 달라도 제 자식을 최고로 만들기 위한 상위동 엄마들의 공개 수업 현장에선 또 어떤 일이 벌어졌을지 오늘(7일) 밤 10시 30분 JTBC 수목드라마 ‘그린마더스클럽’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