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감동 어쩔거야 정말! 시니어들 뜨거웠다 (뜨씽즈) [종합]

입력 2022-04-12 08: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시니어들 도전은 특별하고 감정적이었다.
11일 방송된 JTBC ‘뜨거운 씽어즈’(약칭 ‘뜨씽즈’) 5회에서는 열정을 불사르는 듀엣 무대가 뜨거운 전율을 선사했다.

‘크게 외쳐봐 / 때론 질러봐 / 흔들어봐 / 그래 잊진 마 / 그댄 슈퍼스타’라는 용기를 불어넣는 노랫말을 진정성 있게 전달하는 배우들의 힘은 셌다. 서이숙과 우미화는 쥬얼리의 ‘슈퍼스타(Super Star)’로 생애 첫 댄스 무대에 도전했다.

노래와 랩, 거기에 춤까지 소화하려면 노력만이 살길이었다. 서툴지만 무대를 진정 즐길 줄 아는 멋있는 언니들의 폭발력 있는 에너지는 어쩐지 눈물샘을 자극했다. 갱년기가 아니라는 농담과 함께 눈물을 보였던 우현은 “사소한 동작마저 합을 맞추는, 노력의 결과가 보였다”라면서 깊은 감명을 표현했다.

음악감독 김문정은 주 멜로디와 다른 음의 멜로디를 병행하며 화음을 쌓는 어려운 ‘카운트 멜로디’까지 성공하며 풍성한 화음을 만든 점을 주목했다. 그는 악조건을 뚫고 훌륭한 무대를 만든 두 사람의 도전 정신에 박수를 보냈다.



인고의 무명시절을 딛고 연기 색깔을 인정받은 이병준과 이서환은 희망의 ‘말하는대로’로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이야기가 담긴 무대였다. 눈물을 펑펑 쏟은 정영주는 “누군가한테 말하는대로 생각한대로 된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 된다는 걸 늘 의심하는데 그렇게 말을 해주니깐, 우리 모두에게 필요했던 말이 아닌가 싶다”라면서 “고맙습니다”라고 해 먹먹함을 더했다.

나문희는 음악 전공자 딸의 혹독한 스파르타 트레이닝을 받으며 누구보다도 몰두했다. 블루지한 곡인 ‘누구 없소’를 나이를 잊은 반전의 파워풀한 음색으로 깜짝 소화하며 록스타로 변신했다. 파트너 최대철의 부재 속 음악감독 최정훈과의 녹화 당일 별도의 합을 맞출 시간도 없이 무대에 올랐던 나문희. 최정훈은 “선생님이 수없이 연습을 했기 때문에 흔들리지 않았던 것 같다”라고 놀라운 연습량에 존경심을 전했다.

유일한 3인조 트리오인 김광규, 장현성, 이종혁은 기교가 많은 ‘이 밤의 끝을 잡고’ 알앤비 곡에 도전했다. 감미로운 선율과 세 사람의 아름다운 화음은 깊은 인상을 남겼다. 김문정은 “합창의 기본인 배려와 화합이 돋보였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윤유선과 전현무는 러브송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 거야’에 도전했다. 합창에 진심인 윤유선은 폭풍 연습으로 따뜻한 음색에 안정적인 가창력까지 갖추며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긴장해서 박자를 놓쳤지만 윤유선과의 아름다운 시너지를 보여준 전현무. 두 사람 하모니는 앞으로 ‘뜨씽즈’가 만들어갈 하나의 목소리를 기대하게 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