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마그나, 멕시코에 전기차 부품 공장 짓는다

입력 2022-04-20 17: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왼쪽부터 LG마그나 정원석 대표, LG전자 은석현 VS사업본부장, GM 제프 모리슨 부사장, LG전자 조주완 CEO, 미구엘 리켈메 코아우일라주 주지사, 호세 마리아 모랄레스 라모스 아리즈페 시장, 마그나 파워트레인 톰 럭커 대표.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이하 LG마그나)이 멕시코에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LG마그나는 19일(현지시간) 멕시코 코아우일라주 라모스 아리즈페에서 전기차 부품 생산공장 착공식을 가졌다. 연면적 2만5000㎡ 규모의 생산공장을 2023년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이곳에서는 GM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할 구동모터, 인버터 등 핵심부품을 생산한다.

이 공장은 LG마그나의 북미지역 생산거점이다. 특히 2021년 7월 LG전자와 마그나가 합작법인을 설립한 뒤 처음 구축하는 해외공장이다. LG마그나는 한국 인천, 중국 난징에 이어 세 번째 공장을 운영하게 된다. LG마그나는 미국 정부의 친환경 모빌리티 정책에 전략적으로 대비하면서 공급망 관리에 이점이 있는 이번 신규 공장을 교두보로 삼아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