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레알 마드리드와 4강 1차전 4-3 승리…2시즌 연속 UCL 결승 눈 앞

입력 2022-04-27 15: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제압하고 ‘빅이어’를 손에 쥐기 위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맨시티는 2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1차전에서 4-3으로 이겼다. 1차전 승리를 따낸 맨시티는 다음달 5일 2차전 원정경기에서 2시즌 연속 UCL 결승행을 결정짓겠다는 각오다. 3골을 넣은 레알 마드리드가 2차전에서 결과를 뒤집은 가능성도 충분하다.

맨시티는 전반전 초반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2분 만에 리야드 마레즈의 크로스를 받은 케빈 데 브라위너가 다이빙 헤더로 선제골을 뽑았다. 상대가 전열을 채 정비하기도 전인 전반 11분엔 가브리엘 제수스가 추가골을 터트렸다. 레알 마드리드도 쉽게 무너지진 않았다. 상대의 결정적 기회를 막아낸 뒤 전반 33분 카림 벤제마가 페를랑 멘디의 얼리크로스를 발리골로 연결해 1-2로 추격했다.

치열한 접전은 후반전까지 이어졌다. 후반 8분 페르난지뉴의 크로스를 머리로 밀어넣은 필 포든의 골로 맨시티가 달아나자, 10분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단독 돌파에 이은 골로 레알 마드리드가 다시 쫓았다. 맨시티는 후반 29분 베르나르두 실바가 강력한 슛을 때려 뽑은 결승골로 승리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37분 벤제마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1골 차로 격차를 줄이는데 만족했다. 이날만 2골을 넣은 벤제마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13골)를 제치고 14골로 대회 득점 선두로 올라섰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환상적인 경기였다. 우리는 할 수 있는 것을 다했다”며 “레알 마드리드에도 박수를 보낸다. 정말 잘했다. 동시에 우리도 이곳까지 올 수 있는 자격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카를로 안첼로티 레알 마드리드 감독 역시 “축구 팬의 한 사람으로서 봐도 훌륭한 경기였다. 감독 입장에서 3골을 넣었다는 게 중요하다. 정말 중요한 득점들이었다”고 패배에도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