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16강행’ 결과 얻은 수원…이병근 축구, 절반의 합격

입력 2022-04-28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삼성 이병근 감독. 사진제공 | 대한축구협회

K리그1(1부) 수원 삼성이 프로·아마추어 축구 최강자를 가리는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27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김천 상무와 대회 3라운드(24강) 원정경기에서 스코어 1-1에서 이어진 승부차기 접전 끝에 4-3으로 이겼다.

전반 10분 정승원의 득점으로 리드를 잡은 수원은 후반 44분 김천 김지현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연장전으로 향했지만 ‘11m 룰렛’에서 활짝 웃었다. 후반 교체 투입돼 승부차기 1번 키커로 나선 베테랑 공격수 염기훈이 실축했으나 김천의 4·5번 키커 조규성과 권창훈이 내리 실축하며 18일 공식 부임한 이병근 신임 감독에게 기쁨을 안겼다.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동아시아권역 조별리그에 출전하고 있는 전북 현대, 울산 현대, 대구FC(이상 1부), 전남 드래곤즈(2부)가 합류할 대회 16강은 다음달 25일 펼쳐진다.

희망과 아쉬움을 동시에 남겼다. 이 감독이 K리그1에서 최하위권으로 추락해 위기에 빠진 ‘친정’ 지휘봉을 잡은 가운데 함께 호흡한 시간이 짧았음에도 인상적인 변화로 긍정의 내일을 예고했다.

포백 전환이 흥미로웠다. 국가대표를 경험한 이기제와 장호익이 좌우 풀백에 나선 가운데 수원은 사리치와 정승원을 중원에 세운 4-3-3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줬다. 박건하 전 감독 체제에서는 수비 중심의 스리백이었으나 이날은 달랐다.

이유는 분명하다. 측면에 무게를 싣기 위함이다. 이 감독은 “수원의 고유 강점은 측면이다. 좌우 사이드를 뚫고 빠르게 침투해 공간을 활용했을 때 가장 좋은 플레이가 나왔다”고 이야기했고, 실제로 만만치 않은 김천을 상대로 여러 차례 번뜩이는 장면을 연출했다. 전반 10분 정승원의 첫 골도 과감한 측면 전개에서 시작됐다.

수원은 경기 중에도 수시로 변화를 줬다. 후반 중반 네덜란드 수비수 불투이스를 투입하며 스리백으로 전환해 조규성이 버틴 김천의 창을 막아냈고, 연장전 도중에도 중앙수비수들을 전진시켜 상황에 따라 포백과 스리백을 혼용했다.

그러나 완성도는 아쉬웠다. 너무 많은 변화를 준 여파로, 또 ACL 휴식기로 인해 무뎌진 실전 감각으로 인해 수세에 몰릴 때가 잦았다. 시간이 흐를수록 집중력을 높이고 묵직하게 화력을 퍼부은 쪽은 김천이었다. 세트피스도 부정확했다.

그럼에도 ‘이병근 축구’는 최상의 결과를 냈다. 비록 무대는 달랐으나 오랜 하향세를 끊은 수원은 다음달 5일 울산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0라운드 홈경기에서 더욱 강한 면모를 드러낼 참이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