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해외 매장 오픈으로 글로벌 사업 재개 가속

입력 2022-05-03 12: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면세점이 새로 오픈하는 시드니 시내점

-5일 호주 시드니시내점 오픈, 683일 만의 해외 출점
-시드니 중심가 3000㎡ 규모…150여 개 브랜드 입점
-오세아니아 지역 첫 새 매장, 10년간 1조 매출 기대
-다낭·하노이 신규점 추가오픈, 아태 ‘LDF 벨트’ 강화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이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에 맞춰 글로벌 사업 재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5일 호주 시드니에 시내면세점을 새로 오픈한다. 2020년 6월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오픈 이후 683일 만의 출점이다.


시드니 시내점은 시드니 중심가 상업지구에 3개 층 3000㎡ 규모로 화장품, 향수, 주류, 시계, 주얼리 카테고리의 150여 개 브랜드가 입점했다. 롯데면세점은 2018년 제이알듀티프리로부터 호주와 뉴질랜드의 5개 면세점을 인수해 2019년 1월 국내 면세업계에선 처음으로 오세아니아 시장에 진출했다. 이번 시드니 시내점은 롯데면세점의 오세아니아 지역 첫 신규 매장이다. 앞으로 10년간 1조 원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호주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2년여 동안 강력한 입국제한 조처를 운영했으나, 2월부터 국경을 전면 재개방하고 국제선 운항 확대에 나섰다. 호주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출입국한 승객은 지난 해보다 10배 가량 증가했다. 시드니 공항의 경우 국제선 도착편이 작년 9월 하루 10편에서 현재 40편까지 늘어났다.


호주 면세시장 규모는 코로나 이전 기준 연간 1조 원이다. 롯데면세점을 비롯해 듀프리, DFS, 하이네만 등 글로벌 면세점 간의 경쟁이 치열하다. 롯데면세점은 시드니 시내점을 발판 삼아 호주 최대 면세사업자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이 새로 오픈하는 시드니 시내점



●상품 카테고리별 차별화 운영 전략


롯데면세점은 호주 관광시장 회복세 맞춰 상품 카테고리별로 차별화된 운영 전략을 선보인다 화장품은 호주 현지 소매가 대비 평균 15% 저렴한 가격 경쟁력을 내세운다. 에스티 로더, SK-II, 라 프레리, 설화수 등 60여 개의 국내외 브랜드가 입점한 지역 최대 화장품 매장을 운영한다.


주류의 경우 타 국가 대비 면세반입 한도가 높다는 점을 반영해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로컬 와인 및 증류주 특화 매장을 선보인다. 시계는 호주서 무관세 품목으로, 부가세만 붙인 가격으로 소매 판매가 가능하다. 롯데면세점은 오메가, 브라이틀링, 론진 등 10여 개의 유명 브랜드를 앞세워 해외 출입국객 뿐만 아니라 내국인을 타깃으로 한 마케팅을 병행할 예정이다. 추후 호주 면세시장이 일정 수준까지 회복하면 최상위급 패션 및 주얼리 브랜드를 부티크 매장으로 입점시켜 구매력이 큰 고객을 공략할 예정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이번 시드니 시내점 오픈은 외연 확장에 다시금 속도를 높이겠다는 롯데면세점의 의지가 담긴 행보”라며 “해외 주요 관광지를 빠르게 선점해 관광 수요 급증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로 한때 해외 전 매장의 문을 닫았던 롯데면세점은 현재 베트남 나트랑 깜란공항점을 제외한 나머지 매장의 영업을 재개했다. 1월부터 4월까지 해외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0% 가까이 증가하는 등 해외점 경영실적이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베트남 다낭시내점 등 신규 매장 오픈을 통해 올해 2500억 원의 해외 매출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2023년에는 베트남 하노이 시내점 신규 오픈과 싱가포르 창이공항점 그랜드 오픈을 진행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아우르는 LDF 벨트(Lotte Duty Free Belt)를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