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은 역시 카스”…1분기 가정채널 판매 1위

입력 2022-05-11 10: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비맥주 올 뉴 카스

지난해 리뉴얼한 ‘올 뉴 카스’ 호응
오비맥주, 제조사별 점유율도 1위
오비맥주 카스가 올해 1분기 가정시장 전 유통채널에서 판매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가정시장에서 카스는 약 40.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장기화 속 집에서 술을 즐기는 홈술 트렌드에 따라 새로운 격전지로 부상한 편의점, 슈퍼마켓, 대형마트 등 모든 가정 채널에서 1위를 기록해 의미를 더했다.

이는 변화하는 소비트렌드에 발맞춘 지속적인 제품 혁신과 소비자 만족을 최우선으로 한 마케팅이 뒷받침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특히 지난해 디자인과 맛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투명병 ‘올 뉴 카스’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오비맥주는 제조사별 순위에서도 53%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제품별로 가정시장 판매량 순위를 보면, 1위 카스 프레시를 비롯해 카스 라이트(4위), 버드와이저(6위), 호가든(9위) 등 오비맥주의 4개 브랜드가 이름을 올렸다. 특히 카스 라이트는 지난해 8위에서 4 위로 수직 상승했고, 버드와이저는 수입 맥주 브랜드 중 2위에, 호가든은 경쟁이 치열한 밀맥주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호가든의 경우 최근 MZ세대 소비자 트렌드에 발맞추고자 제품 패키지에 ‘패밀리룩’ 디자인을 적용해 눈길을 끌고 있다. 브랜드 로고, 제품명, 맛을 설명하는 문구를 통일성 있게 배치하고, 제품별로 다른 색상을 반영하는 등 브랜드 정체성을 부각시켰다.

회사 측은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다양한 소비채널에서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세분화된 소비자 니즈에 따른 새로운 맛과 경험을 제공하고자 3월 카스의 첫 밀맥주 ‘카스 화이트’를 출시하는 등 가정용 제품 라인업 확대에 힘쓰고 있다”고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